'돼지 흑사병' 확산 지금 못 막으면 대혼란 온다
'돼지 흑사병' 확산 지금 못 막으면 대혼란 온다
  • 연합
  • 승인 2019년 09월 24일 16시 54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9월 25일 수요일
  • 1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확산 조짐이 심상찮다. 전날 확진된 경기 김포시 통진읍에 이어 24일에는 파주시 적성면에서도 ASF가 추가로 발생했다. 경기 파주시 연다산동과 연천군 백학면에서 17, 18일 잇따라 발생한 지 일주일 만에 4번째 ASF 확진 사례가 나왔다. 김포 사례는 한강 이남 지역에서 처음이라는 점에서, 파주 두 번째 ASF 확진 사례는 연천 농가와 멀지 않은 곳에서 발생했다는 점에서 주목된다. 초기 방역망이 뚫린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동시다발 우려마저 제기되는 상황이다.

한강 방어선이 뚫리고, 두 번째 확진 농가와 7㎞도 채 되지 않는 곳에서 ASF가 또다시 발생하자 정부엔 초비상이 걸렸다. 농림수산식품부는 의심 신고가 들어온 김포 농가에서 확진 판정이 나온 23일 오후 7시 30분부터 경기·인천·강원지역을 대상으로 돼지 일시이동중지 명령을 다시 발령했다. 파주 연다산동에서 첫 확진 사례가 나온 뒤에 발령된 데 이어 두 번째다. 아직 효과가 입증된 백신이나 치료 약도 없고, 한번 걸리면 100% 폐사해 ‘돼지 흑사병’으로 불리는 ASF의 잠복기는 4-19일이다. 최초 확진 일을 기점으로 할 때 빠른 경우 일주일이 지나 잠복기를 거쳐 발병으로 이어지는 시점이라는 점에서 방역 당국에는 앞으로 보름가량이 매우 중요한 시기다. 이런 시기에 효과적으로 대응하지 못하면 자칫 걷잡을 수 없이 퍼져나갈 가능성도 있다. 정부나 지방자치단체가 극도의 긴장감을 가지고 대응해야 하는 이유다.

가장 큰 문제는 ASF 감염 경로가 오리무중이라는 점이다. 일반적으로 ASF 발병 원인으로 감염된 잔반을 먹이로 먹이거나, 농장 관계자가 발병국을 다녀왔거나 야생 멧돼지가 바이러스를 옮기는 경우가 지목돼왔다. 하지만 최초로 발생한 파주와 연천의 두 농가는 이와 무관한 것으로 파악됐다. 잔반도 먹이지 않았고, 농장주나 근로자가 발병국에 갔다 온 적도 없고, 축사는 울타리와 창문으로 막혀 야생 멧돼지가 접근할 수 없게 돼 있다. 처음에는 ASF 발생지역인 북한으로부터 유입됐을 가능성이 높게 점쳐졌지만, 의심만 하고 있을 뿐 확실치는 않다. 감염 경로를 확실히 파악해야 길목을 지키며 확산을 효과적으로 차단할 수 있을 텐데 답답할 따름이다.

파주나 연천과는 달리 김포 통진은 한강 이남 지역이다. 지리적으로 북한과 가깝기는 해도 더 남쪽으로 확산할 수 있어 초긴장의 방역이 필요하다. 지금은 방역 수위를 최고 수준으로 높이고 강력한 방역대를 구축해 ASF가 더는 남쪽으로 내려가지 않도록 정부의 방역 역량을 집중해야 한다. 철저한 소독과 잠재적 감염원 접근을 차단하고 끈질긴 역학조사를 벌여 감염경로도 반드시 찾아야 한다. 혹시라도 사육두수 240만 마리로 전국 최대 돼지 생산지인 충남지역까지 뚫리면 단순한 농가 피해를 넘어 돼지고기 가격 급등 등 대혼란이 온다. 방역 당국은 잠복기를 거쳐 발병 시기를 맞고 있는 지금이 ASF 확산을 저지할 수 있는 마지막 기회라는 점을 잊어선 안 된다.
 

연합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