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명 부상 울산 석유제품운반선 화재 18시간여만에 완전 진압
17명 부상 울산 석유제품운반선 화재 18시간여만에 완전 진압
  • 연합
  • 승인 2019년 09월 29일 15시 38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9월 29일 일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8일 울산 염포부두에서 발생한 선박 폭발 화재로 인해 배에서 화염과 함께 연기가 치솟고 있다. 연합
원, 하역사 근로자 등 17명이 부상한 울산 염포부두 석유제품운반선 화재가 18시간 30여분 만에 꺼졌다.

소방당국은 29일 오전 5시 25분께 2만5천881t급 케이맨 제도 선적 석유제품운반선인 ‘스톨트 그로이란드’호 불을 완전히 진압했다고 밝혔다.

울산 동구 염포부두에 정박해 있던 이 배에선 28일 오전 10시 51분께 폭발과 함께 화재가 발생했다.

다행히 외국인 선원 25명과 불꽃이 번진 인근 배 선원 21명이 모두 해양경찰과 소방당국에 구조됐다.

그러나 구조된 선원 중 3명이 다치고 한국인 하역사 근로자 등 8명도 부상했다.
28일 울산시 동구 염포부두에 정박해 있던 석유제품운반선 ‘스톨트 그로이란드’호에서 폭발로 인한 화재가 발생해 해경 함정이 진화 작업을 벌이고 있다. 연합
진화 작업과 구조활동을 하던 소방관 1명과 해양경찰관 5명도 다쳐 치료를 받았다.

소방당국은 소방차 등 장비 62대, 인력 186명을 동원해 진화 작업을 벌였고, 해경도 방제정과 소방정 등을 투입해 불을 껐다.
28일 오전 10시 51분께 울산시 동구 염포부두에 정박해 있던 2만5천881t급 석유제품 운반선에서 폭발과 함께 화재가 발생했다.연합
당초 큰불은 화재 발생 5시간 30여분만인 오후 4시 30분께 잡혔으나 선박이 뜨겁고 내부에 위험 물질이 많아 소방당국은 잔불 정리에 어려움을 겪었다.

이 배에는 화재 당시 석유화학제품 30종 2만3천t가량이 실려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해경은 진화 작업이 마무리되면서 오염물질 누출 등에 대비해 스톨트 그로이란드호 주변에 오일펜스 600m를 이중으로 설치하고 있다.

해경은 선원 등을 상대로 화재 원인을 조사할 예정이다.

연합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