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플레이션 공포' 없다더니…사상 첫 소비자물가 상승률 하락
'디플레이션 공포' 없다더니…사상 첫 소비자물가 상승률 하락
  • 전재용 기자
  • 승인 2019년 10월 01일 21시 32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0월 02일 수요일
  • 1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계청, 9월 소비자물가 동향…경북 '전국 최고 수준 하락'·대구 '보합'
낮아진 신선식품류 가격·日 여행 불매 등 서비스물가 상승 둔화 영향

올해 9월 전체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사상 첫 하락을 기록했다. 경북은 전국 최고 수준의 하락률을 기록했고,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둔화하던 대구는 보합을 나타냈다.

1일 통계청이 발표한 ‘2019년 9월 소비자물가동향’에 따르면, 소비자물가지수는 105.20(2015년 기준 100)으로 지난해 같은 달(105.65)보다 0.4%p 하락했다. 생활물가지수가 일 년 전과 비교해 0.9%, 신선식품지수는 무려 15.3%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전국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전년 대비 하락한 것은 소비자물가지수 통계가 작성된 1965년 이후 처음이다.

경북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하락한 것은 지난 8월에 이어 두 번째다. 특히 이번 통계에서는 전국에서 가장 높은 하락률을 기록했다.

경북 소비자물가지수는 104.50으로 지난해 같은 달(105.46)보다 0.9% 대폭 떨어졌다. 신선식품물가지수는 무려 18.8% 하락했고, 생활물가지수도 1.6% 낮아졌다.

농·축·수산물과 공업제품, 전기·수도·가스 등을 포함한 상품지수는 2.3% 감소했고, 집세와 공공·개인서비스 등 서비스지수는 0.5% 오르는 데 그쳤다.

주요 등락품목을 살펴보면, 농·축·수산물에서 수입 쇠고기(10.2%), 생강(72.7%), 쌀(3.9%) 등이 올랐고, 사과(-28.2%), 배추(-27.2%), 무(-47.6%) 등은 낮아졌다.

또 휘발유(-6.8%), 경유(-3.9%), 자동차용LPG(-12.4%) 등 유가와 월세(-1.4%), 전세(-1.3%) 등 집값이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개인서비스 부문에서는 공동주택관리비(5.2%)와 구내식당식사비(2.4%) 등의 물가가 올랐지만, 해외단체여행비(-4.2%), 병원검사료(-10.2%) 등에서는 물가가 낮아졌다.

대구 소비자물가지수는 106.05로 지난해 같은 달(106.07)과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다. 지수에서는 0.02 줄었으나 공식집계에 따른 상승률은 0%를 기록했다.

신선식품물가지수(-11.8%)와 생활물가지수(-0.4%) 모두 일 년 전보다 하락했다. 상품지수는 농·축·수산물(-7.1%), 공업제품(-0.2%), 전기·수도·가스(1.4%) 등 물가변동이 반영돼 총 1.4% 감소했다.

서비스지수는 집세(0.1%)와 개인서비스(2.4%), 공공서비스(-1.3%) 등의 물가변동으로 일 년 전보다 1.2% 상승했다.

농·축·수산물에서는 쌀(8.0%)과 생강(69.8%), 배(25.5%), 사과(4.5%), 현미(17.5%) 등 물가가 올랐고, 무(-51.6%), 파(-36.4%), 돼지고기(-5.9%), 배추(-23.0%) 등의 가격은 내려갔다.

공공서비스에서는 외래진료비(2.2%)와 택시료(14.0%)가 상승했으나 고등학교 납입료(-33.3%) 대폭 낮아져 전체 물가를 끌어내렸다.

통계청 관계자는 “작년과 같은 폭염이 없었던 올해는 농사 수확이 많아 지역 내 신석식품류의 가격이 대폭 낮아진 것으로 보인다”며 “일본여행 불매운동이나 고등학교 3학년 무상교육 시행 등으로 서비스물가 상승률이 둔화한 것도 전체 소비자물가 상승률을 낮춘 요인으로 분석된다”고 설명했다.

전재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재용 기자
전재용 기자 jjy8820@kyongbuk.com

경찰서, 군부대, 교통, 환경, 노동 및 시민단체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