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비영리 재단 전 원장 등 임직원 8명 배임수재 혐의 검찰 송치
비영리 재단 전 원장 등 임직원 8명 배임수재 혐의 검찰 송치
  • 김현목 기자
  • 승인 2019년 10월 02일 20시 28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0월 03일 목요일
  • 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2일 용역업체로부터 금품을 받은 비영리 재단 전 A원장과 임직원 8명을 배임수재 혐의를 적용, 불구속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원장 등 임직원 4명은 지난 2017년 5월 한 용역업체로부터 해외 견학 경비 명목으로 700여만 원을 받은 뒤 돌려준 혐의다.

다른 임직원들은 신축 공사에 규정을 어기고 업체를 선정, 공사비를 부풀려 납품업체에 지급한 뒤 금품을 되돌려받은 혐의 등을 받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조사 결과 혐의가 있다고 판단했다”며 “본인들은 혐의를 완강히 부인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김현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현목 기자
김현목 기자 hmkim@kyongbuk.com

대구 구·군청, 교육청, 스포츠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