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주시, 시민 숙원사업 '문화·건강·체육' 한번에 해소
상주시, 시민 숙원사업 '문화·건강·체육' 한번에 해소
  • 김성대 기자
  • 승인 2019년 10월 03일 21시 24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0월 04일 금요일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활 밀착형 SOC' 선정…2022년 시립도서관 등 4개 시설 건립
상주시청(남성청사) 전경
상주시에 시민들의 숙원사업인 ‘시립 도서관’과 ‘생활문화센터’, ‘제2 국민체육센터’, ‘주민건강센터’ 등 4개 시설이 한꺼번에 들어선다.

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가 주관하는 ‘2020년도 생활 밀착형 SOC 복합화 사업’에 상주시가 응모해 최종 선정되면서 이 같은 사업을 펼칠 수 있게 된 것.

이번 선정으로 전체 사업비 259억 원 중 국·도비로 122억 원을 확보하게 됐다. 따라서 이들 4개 시설 건립사업은 2020년 착공해 2022년 완공할 예정이다.

시립 도서관과 생활문화센터는 하나의 건물에 모두 들어선다. 지하 1층, 지상 3층에 도서 이용 공간과 학습 공간, 문화교육 공간, 북카페, 동호회 활동 공간, 공연 및 전시공간 등이 마련되며 총 사업비는 138억 원(국·도비 70억 원)이다.

상주시는 경북에서 유일하게 시립 도서관이 없을 뿐만 아니라 현재 운영 중인 경상북도교육청 상주도서관에 연간 59만 명이 방문해 시민들로부터 도서관 추가 건립이 필요하다는 건의가 꾸준히 제기돼 왔다.

이 시설이 세워지면 동일 공간에 도서관과 생활문화센터가 함께 들어서 시민들이 다양한 문화서비스를 한자리에서 받을 수 있는 등 지역 주민의 삶의 질이 크게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
기존 상주 국민체육센터
제2 국민체육센터와 주민건강센터는 같은 부지에 각각 3층 규모로 건립된다. 수영장과 헬스장, 다목적 체육관, 건강체험실, 건강증진사업실 등이 들어설 예정이며 총사업비는 121억 원(국·도비 52억원)이 투입된다.

복룡동에 위치한 기존 국민체육센터는 연간 25만명 정도가 이용하고 있고 특히 수영장은 이용객이 15만 명에 달해 수요를 감당하기 어려운 실정에 놓였었다.

시는 제2국민체육센터와 주민건강센터가 한곳에 세워지면 시민들의 체육 활동에 대한 수요를 충족시킬 뿐 아니라 건강생활 실천과 어린이, 청소년 건강을 위한 체계적인 건강 관련 사업이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황천모 시장은 “시민들의 삶의 질을 높일 수 있는 사업인 만큼 시민 의견을 적극 반영해 사업을 추진하겠다”며 “앞으로도 부족한 생활 SOC 확충 등 주민복지 증진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성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성대 기자
김성대 기자 sdkim@kyongbuk.com

상주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