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태풍 ‘미탁’ 지나간 포항 도로에 직경 5m, 깊이 3.5m 대형 싱크홀 발생
태풍 ‘미탁’ 지나간 포항 도로에 직경 5m, 깊이 3.5m 대형 싱크홀 발생
  • 손석호 기자
  • 승인 2019년 10월 03일 17시 07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0월 04일 금요일
  • 1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일 낮 12시 50분께 포항시 남구 대이동 에스포항병원 앞 왕복 6차선 중 희망대로 포항IC 방향 도로에서 직경 5m, 깊이 3.5m의 대형 싱크홀이 발생했다.

제 18호 태풍 ‘미탁’이 물폭탄을 퍼붓고 지나간 3일 포항에서 지름 5m의 대형 싱크홀이 발생했다.

포항시 등에 따르면 3일 낮 12시 50분께 남구 대이동 에스포항병원 앞 왕복 6차선 희망대로 포항 IC 방향 상행선 편도 3차로 도로에서 직경 5m, 깊이 3.5m 가량의 대형 싱크홀이 발생했다.

앞서 싱크홀 발생 1시간 전쯤인 이날 오전 11시 50분께 한 시민이 ‘도로가 움푹 들어가면서 차량 하부가 긁히는 등 침하 조짐이 있다’는 112신고를 했다.

이에 출동한 경찰이 침하한 도로에 흰색 스프레이를 뿌리고 차량을 통제한 직후 도로가 무너져 내려 인명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태풍 ‘미탁’이 물폭탄을 퍼붓고 지나간 3일 낮 12시 50분께 남구 대이동 에스포항병원 앞 왕복 6차선 중 희망대로 포항 IC 방향 편도 3차로 도로에 지름 5m, 깊이 3.5m의 대형 싱크홀이 발생했다. 포항시는 싱크홀 내 거대한 빈 공간에 슬러그 200~250t 가량을 메우는 복구작업을 하고 정확한 발생 원인을 조사할 예정이다.
3일 낮 12시 50분께 포항시 남구 대이동 에스포항병원 앞 왕복 6차선 중 희망대로 포항IC 방향 도로에서 직경 5m, 깊이 3.5m 가량의 대형 싱크홀이 발생했다.

이 도로는 대구 등과 이어지는 익산-포항고속도로 포항 IC와 매우 가까워 차량 통행이 평소 많았는데, 이날 IC 방향 도로 일부가 통제되고 반대편 3차선을 나눠 차량들이 교행을 하면서 오후 한때 극심한 교통 정체를 빚기도 했다.

시는 싱크홀 내 거대한 빈 공간에 슬러그 200~250t가량을 메우는 복구작업을 하고 정확한 발생 원인을 조사할 예정이다.

시는 이 장소가 도로가 나기 전 하천이 있던 곳으로 도로 지하에는 3x2.5m의 대형 배수관이 묻혀 있고, 도로 인근 동네와는 소형 배수관으로 연결돼 있다고 밝혔다.
 

3일 낮 12시 50분께 포항시 남구 대이동 에스포항병원 앞 왕복 6차선 중 희망대로 포항IC 방향 도로에서 직경 5m, 깊이 3.5m 가량의 대형 싱크홀이 발생해 차량 통행이 2시 30분 현재 통제되고 있다.

포항시 관계자는 “포항 도심에서 땅 꺼짐 등으로 작은 싱크홀·포트홀이 발생한 적은 있지만, 이번처럼 규모가 매우 큰 싱크홀은 처음으로 안다”며 “최근 많은 비로 배수관을 따라 토입자가 유실된 것으로 보이며 정확한 원인을 찾아 재발을 막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손석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손석호 기자
손석호 기자 ssh@kyongbuk.com

포항 북구지역, 검찰, 법원 등 각급 기관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