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영일만신항 인입철도 시설물검증 완료…"11월 말 개통"
포항영일만신항 인입철도 시설물검증 완료…"11월 말 개통"
  • 곽성일 기자
  • 승인 2019년 10월 05일 00시 35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0월 05일 토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철도시설공단 영남본부
한국철도시설공단 영남본부가 포항영일만신항 인입철도 건설사업에 대한 시설물검증시험을 하고 있다.
한국철도시설공단 영남본부(본부장 이인희)는 포항영일만신항 인입철도 건설사업에 대한 시설물검증시험을 완료했다고 4일 밝혔다.

포항영일만신항 인입철도 건설사업은 총사업비 1695억 원을 투입해 포항역∼영일만항역 구간(9.2km)을 연결하는 사업으로, 본선 구간 주요공사를 완료해 지난 7월 사전점검을 시행했다.

이어 철도공사와 합동으로 시설물검증(9월 24일∼10월 2일)을 통해 선로구조물 등 7개 분야 59개 항목을 철저히 점검해 철도 시설물의 성능과 안전성을 확보했다.

7개 분야는 선로구조물, 전철전력, 신호, 통신, 차량과의 연계성, 신호관제, 통신관제이다.

이후 10월 말까지 영업시운전을 통해 철도시설의 전반적인 성능을 확인하고, 선로 등의 시설물 사용 개시 및 화물영업 가능 여부를 점검할 계획이다.

이인희 영남본부장은 “11월 말 개통을 목표로 영업시운전을 기준과 절차에 따라 철저하게 추진할 것”이라며, “포항영일만신항 인입철도가 개통되면 철도가 수출입 화물 배후수송로 역할을 담당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곽성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곽성일 기자
곽성일 기자 kwak@kyongbuk.com

행정사회부 데스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