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룸 관리실에 불지른 입주민 긴급체포…4명 경상
원룸 관리실에 불지른 입주민 긴급체포…4명 경상
  • 연합
  • 승인 2019년 10월 05일 11시 12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0월 05일 토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룸 입주민이 관리실에 불을 질러 자신을 포함한 4명이 다쳤다.

부산 금정경찰서는 현주건조물방화 혐의 등으로 A(53)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계획이라고 5일 밝혔다.

A 씨는 이날 0시 15분 부산 금정구 자신이 살던 6층짜리 원룸 1층 관리실에 불을 지른 혐의를 받고 있다.

대피 과정에서 입주민 3명이 연기를 조금 마시거나 찰과상을 입었고, A 씨는 자신의 방에서 의식을 잃은 채 발견돼 병원으로 옮겨졌다.

불은 소방서 추산 1천만원 재산피해를 내고 20분 만에 진화됐다.

경찰은 화재 원인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A 씨가 관리실을 여러 차례 드나든 직후 불길이 치솟는 CCTV 영상을 확보하고 A 씨를 긴급체포해 조사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응급실에 도착한 A 씨가 의식을 회복했다”며 “정확한 범행 동기를 조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연합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