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대구 청년의 소리, 정부 청년정책에 반영
경북·대구 청년의 소리, 정부 청년정책에 반영
  • 박무환 기자
  • 승인 2019년 10월 07일 21시 32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0월 08일 화요일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일 대구창조경제혁신 센터서 '청년소통 열린 회의' 개최
경북대구 청년의 소리가 정부 청년정책에 반영 된다.

경북도와 대구시, 국무조정실 청년정책추진단은 8일 오후 대구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대구 경북 청년 70여 명과 함께 ‘대구·경북 청년소통 열린 회의’를 개최한다.

‘청년소통 열린 회의’는 올해 7월 출범한 범정부 청년정책 총괄 기구인 국무조정실 청년정책추진단이 정부 청년정책을 체계적이고 종합적으로 수립하기 위해 지자체와 함께 마련한 청년 의견수렴의 장이다.

이날 회의는 정부의 청년정책 운영방향 설명, 대구 경북 청년이 바라는 청년정책의 방향성 토론과 청년정책 분야별(고용, 교육, 문화, 주거복지) 분임토론 및 청년정책 아이디어 제안 등의 순서로 진행된다.

특히 청년소통 열린 회의라는 이름에 걸맞게 대구 청년 커뮤니티 포털 젊프(http://dgjump.com)와 시 홈페이지를 통해 참가자를 공개 모집함으로써 지역의 청년 누구나 자유롭게 참여해 정책의 제안단계부터 청년의 목소리를 담을 수 있도록 했다.

경북도와 대구시는 이날 회의가 대구 경북 청년들이 함께 청년 문제를 논의하고 해결방안을 모색하는 첫걸음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으며, 긴밀한 소통으로 청년들이 제안한 의견이 정부 청년정책에 반영될 수 있도록 협업하고 자체 청년정책에도 적극 반영 할 계획이다.

김영애 대구시 시민 행복교육국장은 “취업, 주거, 교육, 문화 등 현재 청년들이 생활하면서 겪고 느끼는 진솔한 이야기들을 통해 청년을 이해하고 한걸음 더 다가가는 계기가 됐다”며 “오늘 청년들이 목소리 높여 얘기한 아이디어들이 정부 청년정책에 담길 수 있도록 경북도와 함께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박무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무환 기자
박무환 기자 pmang@kyongbuk.com

대구취재본부장. 대구시청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