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영 행안부 장관 피해현장 방문…영덕·울진 특별재난지역 신속 지정 건의
진영 행안부 장관 피해현장 방문…영덕·울진 특별재난지역 신속 지정 건의
  • 양승복·최길동·김형소 기자
  • 승인 2019년 10월 07일 21시 32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0월 08일 화요일
  • 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도, 응급복부비 15억원 외 재해 취약지역 국비 투입 요청
진영 행정안전부장관이 7일 태풍 ‘미탁’피해 현장인 울진군 기성면 망양리를 찾아 전창걸 울진군수의 설명을 듣고 있다. 이은성 기자 sky@kyongbuk.com

윤종진 경북도 행정부지사는 7일 태풍 피해 현장을 방문한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에게 특별재난지역 신속 지정을 건의했다.

경북도에 따르면 윤 부지사는 이날 제18호 태풍 ‘미탁’ 피해가 집중된 영덕과 울진은 재정이 열악해 복구에 많은 어려움이 예상되는 만큼 국가 차원의 종합적인 지원이 절실하다고 진 장관에게 설명했다.

이어 정부의 피해 규모 합동 조사 전 특별재난지역 사전 선포, 응급복구비 15억원 외에 특별교부세 추가 지원, 재해 취약지역 국비 투입을 요청했다.

진 장관은 이날 도로가 유실된 울진군 온정면 덕산리와 망양리 주택 복구 현장을 방문, 복구 상황을 점검하고 주민 애로사항 등을 확인했다.

피해 현장을 안내한 전찬걸 울진군수는 “피해 규모가 상당한 만큼 조속한 시일 내에 울진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해 줄 것”을 건의하고, “상습 침수지역에 배수펌프장 신설이 절실히 요구된다”고 협조를 당부했다.

현장을 동행한 강석호 국회의원 또한 “태풍 콩레이의 아픔이 씻기기도 전에 또다시 수해를 입었다”며 “피해 입은 군민의 마음을 보듬고 정상적인 생활로 복귀할 수 있도록 특별재난지역 선포 등 중앙정부 차원의 적극적 지원이 필요하다”고 건의했다.


이희진 영덕군수도 강구시장을 찾은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에게 영덕군 태풍피해상황을 설명하고 특별재난지역지정과 응급복구비 및 특별교부세 지원 등을 요청했다. 또한 기후변화로 인한 잦은 태풍의 발생 등을 고려해 유사시 인명피해를 예방하도록 지자체에서 주민강제대피령을 내릴 수 있도록 법적근거를 마련해 줄 것도 건의했다

정부는 지방자치단체의 피해 규모 정밀조사가 끝난 뒤인 오는 11일부터 17일까지 합동 조사를 하고, 이를 바탕으로 특별재난지역 선포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경북에서는 이번 태풍으로 사망 7명, 실종 2명, 부상 5명 등 피해가 발생했으며 주택 36채가 파손되고 1천868채가 침수됐다. 침수 피해는 울진 1천16채, 영덕 788채다.

도로 164곳과 하천 161곳 등 공공시설 722곳, 농작물 1천370.3㏊ 등에도 피해가 났다.

윤종진 경북도 행정부지사는 “하천이 범람하고 제방과 도로가 유실된 곳에 인력과 장비를 총동원해 2차 피해가 없도록 조속히 응급복구하겠다”며 “특별재난지역 지정이 빨리 되도록 피해조사를 정확하고 신속하게 하겠다”고 말했다.
 

양승복·최길동·김형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양승복·최길동·김형소 기자
양승복 기자 yang@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