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오 대구은행장 "고객과 함께 52년, 100년 역사도 함께"
김태오 대구은행장 "고객과 함께 52년, 100년 역사도 함께"
  • 박무환 기자
  • 승인 2019년 10월 07일 21시 32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0월 08일 화요일
  • 1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념행사서 강조…금융박물관 제막식도 열려
DGB대구은행이 7일 오전 수성동 본점에서 임직원 3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52주년 기념행사를 하고 있다.
김태오 대구은행장은 52년이라는 역사는 고객들의 인생과 DGB 대구은행의 역사가 함께한 시간인 만큼 앞으로의 100년 역사도 함께 써나가자고 강조했다.

김 행장은 7일 오전 수성동 본점에서 임직원 3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DGB 대구은행 제52주년 기념행사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이날 기념식은 김태오 은행장 취임과 2년여간의 본점 리모델링 공사 완료 후 본점에서 처음 열리는 행사였다.

김태오 은행장은 “기원전 3000년경, 지금으로부터 5000년 전 ‘길가메시의 서사시’ 점토판에서 삶의 진리를 엿볼 수 있듯 DGB대구은행도 지혜를 모아 나아가야 할 방향을 설정하고 비전을 수립해 DGB만의 이야기를 만들자”고 포부를 밝혔다.

이어 반세기 은행 성장에 대한 감사의 의미로 지난 1967년 은행 창립 멤버 43명 중 4명을 초청해 은행의 기틀을 마련해준 것에 대한 감사의 의미를 담아 감사패를 전달하고, IMF 시절 은행 생존 기로에서 적극적 후원과 동반 상생을 함께 한 공헌고객에 대한 명예 은행장 위촉 행사 등이 진행됐다.

창립기념식 식후 행사로는 지역 최초 금융박물관인 DGB대구은행 금융박물관 ‘기증자 명예의 전당’ 제막식이 실시됐다.

지역경제 성장을 위한 동반의 개념으로 DGB대구은행 40주년에 맞춰 개관한 DGB대구은행 금융박물관은 지난 10여년 간 대한민국 경제의 발자취 및 금융 가치관과 경제지식 함양에 노력해왔다. 본점 리모델링과 함께 새롭게 단장한 금융박물관은 지나온 역사를 미래 후손들과 함께 공유하고자 자료를 기증받았으며, ‘기증자 명예의 전당’ 제막은 은행 및 금융 전반에 관한 사료를 기증받아 52주년 기념일에 맞춰 진행됐다. 박물관 운영에 관한 자세한 내용 및 관람 예약은 홈페이지(museum.dgb.co.kr·문의 O53-740-2061)을 통해 가능하다.

박무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무환 기자
박무환 기자 pmang@kyongbuk.com

대구취재본부장. 대구시청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