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로공사 요금수납원 현안 합의 서명…민주노총 반대
도로공사 요금수납원 현안 합의 서명…민주노총 반대
  • 이기동 기자
  • 승인 2019년 10월 09일 21시 45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0월 10일 목요일
  • 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심 수납원 직접 고용…1심은 수납원은 판결 결과에 따라 결정
9일 오후 국회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실에서 열린 한국도로공사 요금수납원 현안 합의 서명식에서 이강래 한국도로공사 사장과 박선복 한국도로공사톨게이트노조 위원장이 합의문을 작성한 뒤 악수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경욱 국토교통부 제2차관, 박홍근 을지로위원장, 이강래 한국도로공사 사장, 박선복 한국도로공사톨게이트노조 위원장, 우원식 의원. 연합
한국도로공사 본사를 점검하고 농성하던 한국노총 소속 톨게이트 요금수납원들이 9일 더불어민주당이 제안한 중재안에 합의했다. 노사는 대법원 판결에 따라 2심 계류 중인 수납원은 직접 고용하고 1심 계류 중인 수납원은 1심 판결에 따라 직접 고용하되 1심 판결 이전까지는 임시직 근로자로 고용키로 했다.

하지만 민주노총 소속 수납원들은 중재안에 합의하지 않아 본사 점거농성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도로공사와 톨게이트 요금수납원 노조, 민주당 을지로위원회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도로공사 요금수납원 현안 합의 서명식’에 참석해 이 같은 합의문을 발표했다. 합의문 핵심은 노사는 소송 1심의 진행을 위해 협조, 임금과 직무 등 근로조건은 노사 간 협의로 추진, 공사의 유감 표명과 노조의 농성 해제, 노사 간 상호 제기 민·형사 사건을 취하한다는 등의 내용이다.

이번 합의에 따라 도로공사에 직접 고용되는 인원은 총 494명으로 늘어났다. 도로공사의 자회사 전환 후 채용 제안을 거부한 1420명의 노동자 중 378명은 지난 8월 대법원 판결로 인해 도로공사 직접 고용이 결정됐다. 여기에 2심 계류 중인 노동자 116명을 추가로 직접 고용하기로 결정한 것이다. 1심 계류 중인 수납원들이 어떤 판결을 받느냐에 따라 그 수는 더 늘어날 수 있다.

하지만 이날 민주노총이 합의에 반대하면서 점거 농성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직접고용을 요구한 수납원 중 민주노총 소속은 400여 명이다. 이들은 1심 계류 중인 수납원들 역시 직접 고용해야 한다고 주장하며 합의문에 반대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이강래 도로공사 사장은 “오늘의 합의안을 바탕으로 앞으로 민주노총과도 지속적인 대화를 진행해 조속히 해결하겠다”고 말했다.

이기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기동 기자
이기동 기자 leekd@kyongbuk.com

서울 정치경제부장. 청와대, 국회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