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진 앞바다서 죽은 밍크고래 발견
울진 앞바다서 죽은 밍크고래 발견
  • 김형소 기자
  • 승인 2019년 10월 09일 21시 45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0월 10일 목요일
  • 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진 앞바다에서 밍크고래 1마리가 그물에 걸려 죽은 채 발견됐다.
울진 앞바다에서 밍크고래 1마리가 그물에 걸려 죽은 채 발견됐다.

울진해양경찰서에 따르면 8일 오전 7시 52분께 죽변항 남동쪽 약 19㎞ 지점에서 조업하던 A호 (통발어선·9.16t)가 그물을 올리던 중 죽은 밍크고래를 발견해 해경에 신고했다.

발견된 고래는 6.7m 길이에 둘레는 4m에 달하며, 작살과 창 등을 사용해 잡은 흔적이 없어 수산물 경매가 진행했다.

한편 밍크고래는 울진 죽변수협을 통해 7200만 원에 위판됐다.

김형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형소 기자
김형소 기자 khs@kyongbuk.com

울진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