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반말해"…15살 많은 병실 환자 때린 40대 ‘집유 2년’
"왜 반말해"…15살 많은 병실 환자 때린 40대 ‘집유 2년’
  • 배준수 기자
  • 승인 2019년 10월 09일 21시 45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0월 10일 목요일
  • 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지법 제4형사단독 이용관 판사는 자신에게 반말한다는 이유로 같은 병실에 있던 환자를 마구 때린 혐의(상해)로 기소된 A씨(47)에 대해 징역 8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고 9일 밝혔다.

A씨는 지난 4월 11일 오후 5시 20분께 경북의 한 병원에서 같은 병실을 사용하는 B씨(61)를 주먹과 발로 때려 갈비뼈 여러 군데를 부러뜨리는 등 전치 6주의 상처를 입힌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A씨는 자신보다 15살이나 많은 B씨가 반말하는 것에 화가 나 범행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 판사는 “상해 정도가 가볍지 않고, 피해자와 합의했다고 주장하지만 이를 인정할만한 자료가 없다”면서도 “우울증과 알콜의존증후군을 앓는 점, 자백하고 반성하는 점, 초범인 점 등을 참작했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배준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배준수 기자
배준수 baepro@kyongbuk.com

법조, 건설 및 부동산, 의료, 유통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