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천시, 보조금 배임·횡령 의혹 사무관 대기발령
영천시, 보조금 배임·횡령 의혹 사무관 대기발령
  • 권오석 기자
  • 승인 2019년 10월 09일 21시 45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0월 10일 목요일
  • 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천시청
영천시는 지난 7일 업무상 배임 등 혐의로 수사를 받고 있는 이모(58) 사무관을 대기발령 조치했다고 밝혔다.

시는 지난 8월 이모 사무관이 조선통신사 행렬 재연 및 마상재 시연 보조사업과 영천향토사 골벌 발간 및 사료조사 보조사업에 보조금 관련 부정행위 관여 의혹이 제기돼 경북광역수사대에 고발·수사 의뢰했다.

이에 경찰은 조선통신사기념사업회 등 문화예술 분야 민간단체 임원과 ‘골벌’지 발간 업자를 불러 조사하고 지난 1일에는 이 사무관의 사무실과 자택을 압수 수색했다.

이 밖에도 경찰은 2014년부터 최근까지 영천문화예술 관련 각종 보조사업 행사에 이씨가 관여했는지를 들여다보고 있다.

특히 이 사무관은 문화예술 과장으로 근무하던 2016년부터 2018년까지 3년간 조선통신사 행렬 재연 및 마상재 시연 보조사업에 매년 2~3억원 가량의 보조금과 영천향토사연구회에 10년 가까이 역사문화 책자 골벌지 발간 과정에서의 보조금을 용도 외 사용한 의혹을 받고 있다.

여기에 문화예술 행사 관련 보조금 집행에서 정산 서류 등을 허위로 작성한 혐의도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시 관계자는 “경찰이 최근 수사개시 통보를 해옴에 따라 이 사무관을 총무과로 대기발령을 냈다”며 “아직 수사가 진행 중인 만큼 구체적 징계 수위를 말하기는 이르며 범죄 사실이 확인되는 상황에 따라 징계처분을 결정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한편 일각에서는 “예전부터 문화예술 분야에 말들이 많았다”며 “사건 관련 관계자들이 스스로 물러나야 함에도 이들은 아직까지 각종 단체에 소속돼 활동하고 있어 볼썽사납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또 “이번 사건과 관련해서 위법 사항이 밝혀지면 보조금 회수는 물론 일벌백계할 필요가 있으며 이 일을 계기로 보조금 지원 단체들의 철저한 관리가 필요하다고”고 지적했다.

권오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권오석 기자
권오석 기자 osk@kyongbuk.com

영천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