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해안 더비'서 파이널A 결정골 포항 이광혁, K리그1 33라운드 MVP
'동해안 더비'서 파이널A 결정골 포항 이광혁, K리그1 33라운드 MVP
  • 이종욱 기자
  • 승인 2019년 10월 09일 21시 45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0월 10일 목요일
  • 1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항스틸러스 이광혁이 프로축구 K리그1 33라운드 MVP로 선정됐다.

이광혁은 지난 6일 팀의 파이널A 진출여부가 걸린 울산과의 역대 163번째 동해안더비에서 교체투입된 뒤 1-1로 팽팽히 맞서던 후반 48분 팔로세비치의 패스를 받아 그림같은 왼발 중거리 슛으로 팀을 승리로 이끌었다.

포항은 이날 승리로 정규리그 5위로 뛰어오르며 파이널A로 진출, 2020 ACL티켓이 걸려 있는 3위권 경쟁 가능성까지 갖게 됐다.

33라운드 베스트 일레븐 공격수에는 세징야(대구) 에드가(대구) 완델손(포항), 미드필드에 신창무(대구) 이광혁(포항) 고요한(서울) 이명주(서울), 수비수에 하창래(포항) 김진혁(상주) 우주성(경남), 골키퍼에 이범수(경남)가 뽑혔다.

또 이날 승리와 함께 파이널A에 진출한 포항스틸러스는 베스트팀에 이름을 올렸다.

이종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종욱 기자
이종욱 기자 ljw714@kyongbuk.com

정치, 경제, 스포츠 데스크 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