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경주하이코서 ‘2019 한옥문화박람회’ 개막
경주하이코서 ‘2019 한옥문화박람회’ 개막
  • 황기환 기자
  • 승인 2019년 10월 10일 21시 52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0월 11일 금요일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통한옥·신한옥 기술·자재 한눈에
한국의 전통과 미래가 한 자리에 모인 ‘2019 한옥문화박람회’가 10일 경주하이코에서 개막했다. 사진은 개막식에 참석한 관계자들이 테이프를 자르고 있는 모습.
‘2019 한옥문화박람회’가 ‘함께 만들어가는 新한옥문화’를 주제로 10일 경주화백컨벤션센터에서 개막했다.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 열리는 이번 박람회는 국토교통부, 경상북도, 경주시가 주최하고 HICO가 주관해 10일부터 13일까지 나흘간 열리며 한국관광공사, 대한건축사협회, 대한건축학회, 건축도시공간연구소 등이 후원기관으로 참여해 대한민국 대표 한옥전문 전시회로 개최된다.

한옥문화박람회는 한옥산업관과 한옥문화관으로 구성되며, 한옥산업관에서는 전통한옥의 기술과 자재와 더불어 신한옥에 활용되는 신기술과 신자재까지 한 자리에서 만나볼 수 있다.

한옥문화관에서는 국가무형문화재 백산 김정옥 사기장의 도자기 전시와 경상북도무형문화재 김범식 대목장의 전통한옥모형 전시, 한국고미술협회 고가구 전시 등 전통문화의 아름다움을 직접 볼 수 있고, 전통매듭공예 만들기 등의 체험 프로그램도 있어 누구나 전통문화를 체험할 수 있도록 했다.

또한 부대행사로 국토교통부가 주최하고 건축도시공간연구소 국가한옥센터가 주관하는 ‘2019 대한민국한옥공모전 시상식 및 사진전’에서는 우리 한옥의 우수사례와 함께 한옥에 대한 새로운 아이디어를 확인할 수 있다.
10일 경주하이코에서 개막한 ‘2019 한옥문화박람회’ 참가자들이 한옥 신기술을 관람하고 있다.
이와 함께 한옥관련 종사자부터 일반인까지 이해하기 쉬운 ‘찾아가는 한옥 포럼’, ‘한옥, 어디까지 알고 계세요?’ 등 다양한 한옥 관련 세미나들도 개최돼 한옥에 대한 궁금증을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 된다.

더불어 ‘2019 경상북도 건축대전’과 ‘제24회 경상북도 옥외광고 디자인 공모전’이 10일부터 12일까지 경주화백컨벤션센터 3층에서 동시 개최돼 경상북도 건축문화상, 학생 작품공모전, 광고디자인 공모전 등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한다.

주낙영 시장은 “한옥문화박람회의 개최로 한옥의 전통적인 가치를 지키면서도 현대와도 조화되도록 발전해 한옥이 더욱 친숙한 공간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경주시가 한옥문화 산업의 중심도시로 발돋움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황기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황기환 기자
황기환 기자 hgeeh@kyongbuk.com

동남부권 본부장, 경주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