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도 경북도의원, 포항 SRF시설 환경오염 대책마련 촉구
이재도 경북도의원, 포항 SRF시설 환경오염 대책마련 촉구
  • 양승복 기자
  • 승인 2019년 10월 10일 21시 52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0월 11일 금요일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311회 임시회 5분 자유발언
이재도 경북도의원.
경북도의회 이재도(포항·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지난 8일 제311회 임시회 5분 자유발언을 통해 포항시 남구 SRF(생활폐기물 에너지화시설) 환경오염 문제 해결을 위해 경북도가 전향적으로 나서줄 것을 촉구했다.

이 의원은 올해 2월부터 가동에 들어간 포항시 남구의 SRF 시설이 악취와 미세먼지, 1급 발암물질인 다이옥신 등 환경오염 물질이 배출될 우려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 의원은 SRF시설이 오천읍, 제철동, 청림동 등 주거중심지역에 위치하고 있고, 반경 4km이내에 초·중·고등학교 14개교가 있어 어린 학생들이 환경오염에 그대로 노출되고 있음에도 경북도와 포항시는 행정편의주의로만 일관하고 있다고 질타했다.

특히 SRF시설의 굴뚝높이가 34m로 대기역전층 높이 이하로 배출되는 분진과 유해물질 등으로 인한 환경오염이 우려된다며 150m 수준으로 높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SRF 시설 환경오염 방지대책과 함께 포항 오천지역 인근 화학관련시설 및 비산먼지 발생시설들에 대한 24시간 실질적 감시강화 및 관리 체계가 철저히 이뤄질 수 있도록 경북도가 적극 나서줄 것을 주문했다.

이재도 의원은 “도내에서 터전을 잡고 살고 있는 청년들, 아이들, 젊은 학부모들이 환경오염으로 인해 밖으로 내몰리지 않는 행정, 살고 싶은 경북이 되도록 만드는데 더 집중해야 한다”고 말했다.

양승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양승복 기자
양승복 기자 yang@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