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안전시설물 긴급조치반’ 신설·운영
포스코, ’안전시설물 긴급조치반’ 신설·운영
  • 이종욱 기자
  • 승인 2019년 10월 10일 21시 52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0월 11일 금요일
  • 1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긴급전화 운영으로 기존 프로세스 개선
포스코가 모든 작업 현장 내 불안전시설물을 빠르게 개선해 직원들이 안전한 현장에서 근무하고 있다는 것을 느낄 수 있도록 ‘안전시설물 긴급조치반’을 신설, 운영에 들어갔다.

포스코는 안전 최우선 경영이념을 실천하기 위해 지난 3일부터 포항·광양 제철소에 안전시설물 긴급조치반을 설치했다.

긴급조치반은 불안전한 시설물에 대한 신고가 들어오면 시설개선 담당자와 해당 공장장·현장 정비를 담당하는 협력사가 합동해 즉각 조치하는 팀이며, 포항제철소는 9개 협력사와 함께 운영한다.

기존 안전시설물 관련 신고는 전화나 메일을 통해 접수 한 후 현장실사를 거쳐 물량 규모 확인부터 작업 수행까지 통상 7일에서 1개월이 걸렸다.

그러나 신설된 안전시설물 긴급조치반은 핫라인을 운영해 신고를 접수 하는 즉시 현장으로 출동해 위험수준을 판단한 뒤 즉시 조치가 필요하다고 확인되면 당일 긴급조치차량으로 필요 자재와 작업자를 파견한다.

대체 시설물 준비 등 즉시 조치가 어려운 경우에는 현장 출입을 통제한 후 신고자와 공장장에게 시설물 개선 계획 및 완료 일정을 24시간 이내에 알려준다.

또 개선이 시급한 불안전시설물이 빠짐없이 발굴될 수 있도록 신고 우수 직원에게는 포상도 실시할 예정이다.

협력사를 포함한 사업장 내 모든 직원들은 불안전시설물을 발견하는 즉시 핫라인(220-0100)을 통해 안전시설물 긴급조치반에 신고할 수 있다.

긴급전화 신고 접수는 주말을 포함한 주간 근무시간에 운영된다.

포스코는 긴급조치반 신설을 계기로 동료애에 기반한 안전한 작업장 만들기 활동에 대한 직원들의 관심과 참여도를 높이는 한편 기존 시행 중인 불안전시설물 개선 프로세스의 즉시성과 실행력을 더욱 높여 나갈 계획이다.

이종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종욱 기자
이종욱 기자 ljw714@kyongbuk.com

정치, 경제, 스포츠 데스크 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