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국무위원 인사권은 대통령에게 있어"
청와대 "국무위원 인사권은 대통령에게 있어"
  • 이기동 기자
  • 승인 2019년 10월 10일 21시 52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0월 11일 금요일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국 임명 찬반' 국민청원에 원론적 답변
청와대는 10일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과 관련한 국민청원 찬반 논란에 대해 “앞으로의 국정운영에 반영하도록 하겠다”는 원론적인 답변을 내놓았다.

강정수 청와대 디지털소통센터장은 이날 기자들에게 보낸 영상을 통해 “국무위원인 법무부 장관의 임명 및 임명철회에 대한 권한은 인사권자인 대통령에게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앞서 지난 8월 21일 청와대 게시판에 등록된 조 장관 ‘임명 찬성’ 청원은 한 달 동안 75만 명의 동의를 얻었고, 조 장관 ‘임명 반대’ 청원은 지난 8월 12일부터 한 달 간 30만 명이 동의 의사를 밝혔다.

두 청원 모두 한 달 이내 20만 명 이상 동의를 얻어 청와대의 공식 답변 대상에 올랐고, 청와대는 이날 해당 청원을 하나로 묶어 답을 내놓았다.

강 센터장은 공식입장과 함께 지난달 9일 문재인 대통령이 조 장관을 임명하며 내놓은 대국민 메시지를 다시 한번 전달했다.

문 대통령은 당시 “조국 법무부 장관의 경우 의혹 제기가 많았고 배우자가 기소되기도 했으며 임명 찬성과 반대의 격렬한 대립이 있었다”며 “자칫 국민 분열로 이어질 수도 있는 상황을 보면서 대통령으로서 깊은 고민을 하지 않을 수 없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원칙과 일관성, 나쁜 선례 등을 거론하며 “국민을 좌절시키는 기득권과 불합리의 원천이 되는 제도까지 개혁해 나가겠다”며 조 장관 임명을 강행했다.

앞서 청와대는 광화문 2차 집회에 대해서도 “청와대는 청와대의 할 일을 하겠다”고 별다른 언급을 하지 않았다.

한편, 조 장관 일가의 검찰 수사와 관련해 국론 분열 등 혼란이 장기화 되면서 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의 지지율은 곤두박질쳤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tbs 의뢰로 지난 7~8일 전국 만 19세 이상 유권자 1,502명을 대상으로 실시해 이날 발표한 10월 2주차 주중 집계에서 민주당 지지율은 지난주 10월 1주차 주간집계 대비 0.8%p 내린 37.5%로 2주째 하락하며 한국당과는 불과 3.4% 차로 좁혀졌다.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도 역시 2주째 취임 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문 대통령의 국정 수행 지지도는 지난주 40%대 중반에서 초반으로 하락했다. 부정평가 역시 2주째 최고치를 경신하며 50%대 초반에서 중반으로 상승했다.

‘국정 수행을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평가는 55.0%로 같은 기간 2.7%p 올랐다. 매우 잘못한다는 응답이 43.3%, 잘못하는 편이라는 응답이 11.7%였다.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이기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기동 기자
이기동 기자 leekd@kyongbuk.com

서울 정치경제부장. 청와대, 국회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