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이곳이 경북 대표 관광단지?…경주 보문호 태풍 쓰레기 방치 '관광객 눈살'
이곳이 경북 대표 관광단지?…경주 보문호 태풍 쓰레기 방치 '관광객 눈살'
  • 황기환 기자
  • 승인 2019년 10월 11일 19시 12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0월 11일 금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태풍 미탁 내습 1주일 지나도록 치우지 않아
11일 오후 경주 보문관광단지에 태풍 미탁 내습 1주일이 지나도록 쓰레기를 그대로 방치해 관광객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하고 있다.

경주시 보문관광단지에 태풍 미탁 내습 1주일이 지나도록 쓰레기를 그대로 방치해 관광객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하고 있다.

보문호반 주변에는 지난 3일 내습한 태풍 미탁의 상흔이 그대로다. 태풍과 폭우에 호수가 범람하면서 떠밀려 나온 쓰레기를 태풍이 지나간 지 1주일여가 지난 11일까지도 치우지 않고 방치하고 있다.

보문호반 가에 심어 놓은 핑크뮬리를 보기 위해 찾은 한 관광객은 “국내 대표 관광단지를, 그것도 가을 관광 성수기에 이렇게 쓰레기를 방치하는 것은 너무나 무책임한 행정”이라고 말했다.

11일 오후 경주 보문관광단지에 태풍 미탁 내습 1주일이 지나도록 쓰레기를 그대로 방치해 관광객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하고 있다.
11일 오후 경주 보문관광단지에 태풍 미탁 내습 1주일이 지나도록 쓰레기를 그대로 방치해 관광객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하고 있다.
11일 오후 경주 보문관광단지에 태풍 미탁 내습 1주일이 지나도록 쓰레기를 그대로 방치해 관광객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하고 있다.
11일 오후 경주 보문관광단지에 태풍 미탁 내습 1주일이 지나도록 쓰레기를 그대로 방치해 관광객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하고 있다.
11일 오후 경주 보문관광단지에 태풍 미탁 내습 1주일이 지나도록 쓰레기를 그대로 방치해 관광객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하고 있다.
11일 오후 경주 보문관광단지에 태풍 미탁 내습 1주일이 지나도록 쓰레기를 그대로 방치해 관광객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하고 있다.
황기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황기환 기자
황기환 기자 hgeeh@kyongbuk.com

동남부권 본부장, 경주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