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이낙연 국무총리, 울진 태풍 피해 현장 방문
이낙연 국무총리, 울진 태풍 피해 현장 방문
  • 김형소 기자
  • 승인 2019년 10월 13일 14시 37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0월 13일 일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찬걸 울진군수가 이낙연 총리(앞줄 오른쪽 두번째)에게 태풍 피해 마을 상황을 설명하고 있다.

이낙연 국무총리가 13일 울진지역을 찾아 태풍 피해 현장을 둘러보고 이재민들을 위로했다.

이 총리는 이날 피해가 심한 기성면 삼산리와 매화면 기양 3리를 방문해 복구 상황을 보고받고, 정부 차원의 지원방안을 구상했다.
 

앞줄 왼쪽부터 전찬걸 울진군수, 이낙연 국무총리, 강석호 국회의원,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피해 마을로 향하고 있다.

이어 전찬걸 울진군수로부터 피해 상황을 보고받은 뒤 조속한 시일 내에 이재민을 위한 이동식 주택 제공과 항구 복구를 위한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이낙연 총리(앞줄 가운데)가 피해 현장을 둘러 보고 있다.
이낙연 총리(앞줄 가운데)가 피해 현장을 둘러 보고 있다.

한편 이낙연 총리는 현장 방문 뒤 울진공항에서 헬기를 타고 상경했다.
 

김형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형소 기자
김형소 기자 khs@kyongbuk.com

울진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