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대구 달성군 야생멧돼지 사체 아프리카돼지열병 검사 결과 '음성'
대구 달성군 야생멧돼지 사체 아프리카돼지열병 검사 결과 '음성'
  • 전재용 기자
  • 승인 2019년 10월 13일 14시 47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0월 13일 일요일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일 오후 달성군 가창면 주리 산 27번지 인근에서 발견된 야생멧돼지 사체의 아프리카돼지열병(ASF) 검사 결과가 ‘음성’으로 판명됐다. 경북일보DB

대구에서 발견된 야생멧돼지 사체의 아프리카돼지열병(ASF) 검사 결과가 ‘음성’으로 판명되면서 행정 당국과 양돈 농가가 놀란 가슴을 쓸어내렸다.

13일 대구시 등에 따르면, 지난 12일 오후 2시 30분께 달성군 가창면 주리 산 27번지 인근에서 멧돼지 사체를 발견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대구시와 경찰은 멧돼지 사체가 발견된 현장 일대의 출입을 통제했다.

최근 경기도 연천과 강원도 철원 등 지역에 서식하는 야생멧돼지에게서 ASF 바이러스가 잇따라 검출돼 대구 지역에도 ASF가 확산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왔다.

대구시는 발견된 멧돼지 사체에서 시료를 채취해 인천 국립환경과학원에 ASF 여부에 대한 검사를 의뢰했고, 그 결과 음성으로 판명됐다.

전재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재용 기자
전재용 기자 jjy8820@kyongbuk.com

경찰서, 군부대, 교통, 환경, 노동 및 시민단체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개한민국거주동포 2019-10-13 16:27:26
그래 마지막까지 구라로 가봐라..무능함을 미리 보여 줄 필욘없으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