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폐공장을 복합문화공간으로"…이마트, 16일 '투가든' 오픈
"폐공장을 복합문화공간으로"…이마트, 16일 '투가든' 오픈
  • 배준수 기자
  • 승인 2019년 10월 13일 22시 14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0월 14일 월요일
  • 1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 북구 고성동 3가 1983㎡ 규모
이마트 24의 복합문화공간 투가든.
이마트 24는 오는 16일 대구 북구 고성동 3가에 있는 폐공장과 창고를 1983㎡(약 600평) 규모의 복합문화공간으로 재해석한 ‘투가든(2garden)’을 선보인다고 13일 밝혔다. 이마트 측은 “옛것과 새로움, 촌스러움과 모던함, 아날로그와 디지털의 공존에서 도시재생의 가치를 몸소 체험할 수 잇는 이마트 24의 차별화 프로젝트”라고 설명했다.

투가든은 오래된 구조물을 그대로 사용해 기존 편의점에서 볼 수 없었던 독특한 인테리어에 400여 종의 와인을 갖춘 ‘이마트 24’를 주축으로 커피·베이커리·브런치를 즐길 수 있는 ‘나인블럭’, 스테이크를 맛보는 ‘선서인더가든’, 도심 속 힐링 화원 ‘소소한 화초 행복’, 서점 ‘문학동네’, 아이와 어른 모두를 위한 ‘레고숍’ 등으로 꾸몄다.

투가든의 영없 시간은 오전 10시부터 자정까지이고, 근처에 있는 이마트 칠성점의 넉넉한 주차공간도 활용할 수 있다.

김성영 이마트 24 대표이사는 “투가든은 도시재생 콘셉트의 복합공간으로 지역 사회에 활력을 불어넣을 것”이라면서 “그동안 끊겼던 고객의 발길을 돌리고, 침체한 상권을 활성화할 것”이라고 자신했다.

배준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배준수 기자
배준수 baepro@kyongbuk.com

법조, 건설 및 부동산, 의료, 유통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