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김천 하수도 공사장 근로자 토사 매몰 사고…1명 사망·1명 부상
김천 하수도 공사장 근로자 토사 매몰 사고…1명 사망·1명 부상
  • 박용기 기자
  • 승인 2019년 10월 14일 11시 23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0월 14일 월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일 오전 8시 30분께 김천시 조마면 신안리 하수도 설치 공사현장에서 근로자 2명이 토사에 매몰돼 소방관들이 구조작업을 펼치고 있다.
14일 오전 8시 30분께 김천시 조마면 신안리 하수도 설치 공사현장에서 근로자 2명이 토사에 매몰돼 1명이 숨지고 1명이 다쳤다.

사고는 길이 5m, 깊이 3m의 하수도 배관 터파기 작업을 하다가 옆에 쌓아둔 토사가 쏟아져 내려 근로자 2명이 매몰됐다.

근로자 박모(50) 씨는 김천의료원에 이송돼 심폐소생술을 받았으나 끝내 숨졌고, 맹모(52) 씨는 발목에 가벼운 상처만 입었다.

사고 당시 현장에는 다른 동료들이 있었으나 갑자기 토사가 무너져 내려 박 씨를 재빨리 구조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천소방서는 사고 신고를 받고 구조차와 구급차 등 5대를 동원해 구조작업을 했다.

D종합건설이 김천시로부터 56억원의 도급 입찰을 받아 작년 12월부터 내년 연말 준공 목표로 신안리 마을 7.4㎞ 구간 237가구에 농어촌마을하수도를 설치하는 공사를 하던 중이었다.

한편 경찰은 공사 관계자를 상대로 H빔 설치 등 안전장치를 제대로 했는지 여부를 조사할 방침이다.

박용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용기 기자
박용기 기자 ygpark@kyongbuk.com

김천,구미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