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조국 사퇴, 여당 ‘침묵' vs 야당 ‘사필귀정’
조국 사퇴, 여당 ‘침묵' vs 야당 ‘사필귀정’
  • 이기동 기자
  • 승인 2019년 10월 14일 15시 46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0월 14일 월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국 장관이 사의를 표명한 14일 오후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에 참석해 있다. 왼쪽부터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문 대통령,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김유근 국가안보실 제1차장, 김현종 국가안보실 제2차장. 연합
조국 법무부 장관이 14일 전격 사의를 밝히자 여야의 반응은 대조를 이뤘다.

여당은 향후 대응책 마련에 고심하는 분위기가 역력했고, 야당은 “사필귀정”, “만시지탄”이라며 늦었지만 잘된 일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야당은 조 장관의 사퇴를 “국민의 승리”라고 표현하면서도 ‘조국 사태’는 끝이 아니라며 문재인 대통령의 진심 어린 사과를 요구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날 조 장관의 자진사퇴 발표 후 기자들과 만나 “사필귀정”이라며 “그러나 조국 사태는 아직 끝나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동안 국론을 분열시키고 국민을 우습게 여겼던 이 정권은 사과해야 한다”며 “조국 사태 이후 흐트러진 민생경제와 외교·안보를 바로잡는 산적한 과제들에 대해 이제 국회의 역할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도 입장문을 통해 “정의와 공정을 갈구하는 국민들의 승리”라며 뒤늦은 만사지탄이지만 환영의 뜻을 밝혔다. 조국의 뒤늦은 사퇴와 관련해선 “대통령 지지율이 30%대로 떨어지는 것 막으려고 그러는 것 같다”고 분석했다.

야권은 다만 조국 장관 사퇴가 꼬리 끊기로 이어지면 안된다는 경계심을 늦추지 않았다.

민경욱 의원은 “앞으로 수사 과정을 국민과 함께 지켜볼 것”이라며 “수사는 수사대로 가야 한다. 먹튀는 안된다”고 했다.

하 의원도 “조국은 이제 피의자로 성실하게 수사받고, 휴대폰이나 계좌도 검찰에 자진 제공해야 한다”며 “대통령 역시 잘못된 인사로 나라를 절단 낸 책임에 대해 국민에게 석고대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반면, 민주당은 예고 없던 조 장관의 사퇴 소식이 알려지자 당혹함을 감추지 못했다.

그동안 다수 국민의 목소리를 무시하고 조국 장관 옹호에 적극 나섰던 민주당은 향후 대응책 마련에 고심하며, 국회 전략 수립을 원점부터 재점검해야 할 처지가 됐다.

우리공화당은 대변인실 명의의 성명에서 “‘조국 사퇴’가 아니라 ‘조국 구속’이 바로 국민이 원하는 것”이라며 “이제 시작이다. 꼬리 자르기를 하지 마라”고 주장했다.

또, “조국·문재인 정치공동체, 경제공동체에 대한 철저한 수사와 정권게이트에 대한 심판이 이제 시작돼야 한다”며 “그것이 바로 제대로 된 검찰개혁이고 검찰 정의” 라고 했다.

이기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기동 기자
이기동 기자 leekd@kyongbuk.com

서울 정치경제부장. 청와대, 국회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