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안동시, 새로운 '핫플레이스' 그라스원 핑크뮬리 만개
안동시, 새로운 '핫플레이스' 그라스원 핑크뮬리 만개
  • 오종명 기자
  • 승인 2019년 10월 14일 21시 38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0월 15일 화요일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핑크빛 가을을 남기기 위해 시민과 관광객의 발길이 안동 낙동강변 핑크뮬리 그라스원으로 이어지고 있다. 안동의 새로운 ‘핫플레이스’로 자리잡고 있는 핑크뮬리 그라스원은‘핑크로 물들길’이라는 부제 아래 감성적인 가랜드와 벤치, 바람개비, 조형물 등의 다양한 포토존이 마련돼 있으며 11월 초까지 분홍 물결을 감상할 수 있다.
핑크빛 가을을 남기기 위해 시민과 관광객의 발길이 안동 낙동강변 핑크뮬리 그라스원으로 이어지고 있다. 안동의 새로운 ‘핫플레이스’로 자리잡고 있는 핑크뮬리 그라스원은‘핑크로 물들길’이라는 부제 아래 감성적인 가랜드와 벤치, 바람개비, 조형물 등의 다양한 포토존이 마련돼 있으며 11월 초까지 분홍 물결을 감상할 수 있다.

오종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오종명 기자
오종명 기자 ojm2171@kyongbuk.com

안동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