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설리 생각하며 만든 노래" 아이유 '복숭아' 차트 재진입
"설리 생각하며 만든 노래" 아이유 '복숭아' 차트 재진입
  • 연합
  • 승인 2019년 10월 15일 14시 16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0월 15일 화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016년 MBC TV ‘라디오스타’에 출연할 당시 설리 [‘라디오스타’ 캡처]

가수 아이유(본명 이지은·26)가 지난 14일 사망 소식이 알려진 ‘절친’ 설리를 떠올려 만든 과거곡 ‘복숭아’가 음원차트에 재진입했다.

아이유가 2012년 5월 낸 앨범 ‘스무살의 봄’ 수록곡 ‘복숭아’는 15일 각종 차트에 다시 진입하며 오전 9시 기준 멜론 26위, 지니 41위 등을 기록했다. 설리의 갑작스러운 사망에 슬퍼한 팬들이 그를 추모하고자 찾아 듣기 시작한 것으로 보인다.

이 노래는 아이유가 SBS TV ‘인기가요’를 함께 진행한 설리의 아름다움에서 영감을 받아 작사·작곡한 노래다.

‘복숭아’에는 ‘자꾸 눈이 가네 하얀 그 얼굴에/ 질리지도 않아 넌 왜/ 슬쩍 웃어줄 땐 나 정말 미치겠네/ 어쩜 그리 예뻐 베베(babe)’란 가사가 담겼다.

“설리 생각하며 만든 노래” 아이유(IU) ‘복숭아’ 차트 재진입 / 연합뉴스 (Yonhapnews)[https://youtu.be/rPSsIJ5DmVY]

아이유는 과거 MBC FM4U ‘푸른밤 종현입니다’에 출연해 “설리 양을 생각하며 쓴 노래다. ‘인기가요’를 설리와 진행하면서 항상 그 얼굴을 넋을 놓고 봤다. 아름답다”라며 ‘설리 찬양곡’이라고 소개했다.

‘어린 마음에 하는 말이 아니야/ 꼭 너랑 결혼할래’란 가사에 대해선 “여자 입장에서 남자에게 쓰는 사랑 고백 송은 많으니, 남자 시점에서 보면 훨씬 좋은 가사가 나올 것 같았다. 내 주변에 가장 예쁜 여자가 설리였다”고 설명했다.

설리도 MBC TV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아이유 언니가 절 생각하며 만든 곡”이라고 소개했다.

설리는 “이 곡이 나오기 전부터 MC를 같이 봤는데, 항상 ‘널 위한 곡이 나올 거야’라고 했다”며 “팬들 사이에서 불리는 제 별명이 복숭아다. 복숭아란 제목을 보자마자 ‘이거구나’해서 언니에게 연락했다. 널 생각하며 쓴 곡이라는데, 가사에 제 칭찬밖에 없었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2017년 12월 샤이니의 종현이 갑작스럽게 세상을 등졌을 때도 그의 노래 ‘론리’(Lonely)가 차트 1위에 오르고 여러 곡이 순위권에 다시 진입했다.
 

연합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