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사설] 통합신공항 입지 선정 '골든타임' 놓칠라
[사설] 통합신공항 입지 선정 '골든타임' 놓칠라
  • 경북일보
  • 승인 2019년 10월 15일 16시 36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0월 16일 수요일
  • 19면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과 대구 미래 사업인 통합신공항의 이전부지 선정 방식 논의가 다시 원점으로 돌아갔다. 경북도와 대구시는 연내 부지 결정으로 목표로 하고 있지만 기대난망이다. 연내 이전지 선정을 마무리하기 위해서는 늦어도 다음 달 초순까지 주민투표 공고 절차에 들어가야 한다. 한 달도 남지 않은 촉박한 기간이다.

이철우 경북지사와 권영진 대구시장이 지난 13일 제시한 신공항 이전지 선정 방식에 대한 중재안을 제시했다. 이날 제시안은 군위 우보면(단독 후보지)과 의성군 비안면·군위군 소보면(공동 후보지) 두 곳을 두고 주민투표율과 찬성률을 합산하는 방식이었다. 단독 후보지와 공동 후보지 관계 없이 군위군민은 우보와 소보에 대해 각각 주민투표, 의성군은 비안면에 대해서만 주민투표를 해서 투표율과 찬성률을 합산해 높은 곳을 후보지로 선정하자는 안이었다. 15일 이에 대해 의성군은 수용 의사를 나타냈지만 군위군은 받아들일 수 없다는 최종 입장을 밝혔다.

이 지사와 권 시장은 13일 제시한 중제안이 무산되자 15일 대구시청에서의 기자회견에서 지금까지 논의된 기존 안을 종합해서 새로운 안을 만들어 국방부와 협의·추진하겠다고 했다. 여론조사를 통해 경북도민과 대구시민의 이전지 선호 결과를 반영하겠다는 입장이다. 새로운 안을 만든다지만 사실상 부지선정 논의가 원점으로 돌아간 것이다.

자칫 도민과 시민의 의견 반영에서도 지역 간 갈등이 불거질 수도 있다는 우려도 적지 않다. 이럴 경우 경북도와 대구시가 목표로 하는 연내 부지 선정이 어려울 수도 있고 앞으로 사업 추진에도 차질이 빚어질 수 밖에 없다. 주민투표에 최소 45일이 걸리고, 지역 간 갈등이 커져 국방부가 이를 부담으로 여겨 적극적으로 나서지 않으면 연내 부지 선정은 어려울 것이다.

내년 4월 15일 총선을 고려하면 선거일 60일 전부터 주민투표 발의가 금지되기 때문에 통합신공항 주민투표 데드라인은 2월 15일이다. 하지만 내년 2월 중순이 아니라 해를 넘기면 통합신공항 논의 자체가 불가능하다고 봐야 한다. 총선이 치러지고 나면 경북과 대구 지역민의 숙원인 통합신공항 이전 논의가 또 다시 관심 밖으로 밀려날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통합신공항은 단순히 의성이냐, 군위냐의 문제가 아니다. 경북과 대구 지역민의 미래가 달린 중대한 문제다. 군위군과 의성군 지역민들은 경북과 대구 전체의 미래가 걸린 절박한 문제라는 것을 인식하고 후보지 선정 절차에 책임감을 갖고 임해야 할 것이다. 군위군과 의성군이 지역민의 미래를 위한 대승적 차원의 통큰 결단이 있어야 한다. 국방부도 경북도와 대구시의 제안을 전향적이고 적극적으로 수용해야 할 것이다. 더 이상 통합신공항 이전의 골든타임을 놓쳐서는 안 된다.
 

경북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군위군 이장연합회 2019-10-20 11:44:41
우리 김영만군수님이 수억대 뇌물을 받아서 경북도경에서
집과 군수집무실을 압수 수색했고 측근 2명과 전직공무원은
구속수사 중에 있는데 7억원 대추화장실, 하수종말처리장,삼국유사,
가로수조경, 보조금 부당지급, 친인척들 사업몰아주기 등
비리가 끝이 없네요. 우리 군위군민들도 정신차리고 군수퇴출 운동이라도
벌여야 할 것 같네요.
우리 군위는 언제쯤 깨끗해질까요?
이게 뭡니까? 날만 새면 비리 비리...군위 박창석 도의원은 전과 7범,
군위군민이라는 것이 부끄러워 얼굴을 못 들겠네요.
이제라도 참신한 정치인을 기다려 봅니다.

의성군위공동유치위 2019-10-16 10:01:40
대구시민과 경북도민 여론조사를 반영하여 국방부가 새로운 안을
낼 경우도 결과는 달라질 것이 없습니다.
의성과 군위 지역민들이 국방부 안을 거부하고 무시해 버리면
군공항을 이전할 수 있는 뾰족한 해법이 없다는 사실입니다.
권시장은 괜한 헛소리 하지 마시고 군공항의 소음피해를 직접 겪을
의성과 군위 지역민들끼리 스스로 해결하도록 이전지 선정 기회를
넘겨 보시기 바랍니다.
자치단체장들끼리는 안 되는 일도 지역민들끼리 서로 모여서 합의를
이룰 수 있는 길이 얼마든지 있다고 보입니다.
4개 자치단체장들끼리 백날 모여봐야 결과는 꽝이지 않았습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