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경산소방서, 민간인 인명구조 유공자 표창패 수여…최효수·손주복 씨
경산소방서, 민간인 인명구조 유공자 표창패 수여…최효수·손주복 씨
  • 김윤섭 기자
  • 승인 2019년 10월 15일 18시 59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0월 16일 수요일
  • 1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산소방서는 저수지에 빠진 사람을 구한 민간인 유공자에 표창패를 수여했다.(사진 왼쪽부터 최종관 성주군청 기획감사실장, 조유현 경산소방서장, 최효수 씨).경산소방서.

경산소방서(서장 조유현)는 지난 14일 소방서대회의실에서 신속하고 적극적인 대처로 저수지에 빠진 사람을 구한 민간인 유공자 최효수, 손주복 씨 등에 대해 표창패를 수여했다.

이들은 지난 9월 17일 오후 3시 20분께 경산시 압량면 소재 마위지 근린공원에서 데크 위를 산책 중이던 20대 여성이 중심을 잃고 물에 빠지는 사고가 발생하지 신속, 침착하게 구조활동을 했다.

이날 사고가 난 저수지는 최고 수심이 약 2m에 이르는 만큼 자칫하면 사고자의 생명을 앗아갈 수 있는 치명적인 수난사고로 연결될 수 있었으나 다행히도 공원 주변에 있던 여러 민간인 영웅들에 의해 생명에 지장 없이 안전하게 구조됐다.
 

조유현 경산소방서장이 저수지에 빠진 사람을 구한 민간인 유공자에게 표창패를 수여하고 있다.경산소방서.

의로운 행동을 한 주인공은 출장 중이던 성주군청 기획감사실 직원들(실장 최종관 외 2명)과 식사 후 산책 중이던 최효수(31)·손주복(27)씨로 사고 현장을 목격하자마자 119에 신고하고 인근에 비치된 구조용 원형튜브를 동원해 요구조자를 데크 쪽으로 유도하는 등 구조대가 도착하기 전까지 최선의 구조 활동을 실시했다.

조유현 경산소방서장은 “자칫 큰 사고로 이어질 수 있는 급박한 현장에서 여러분들의 신속하고 정확한 구조 활동이 소중한 한 생명을 구했다”며 “진정한 영웅은 우리 주변, 우리 이웃에 있으며, 오늘은 여러분들이 진정한 영웅이다”며 감사의 뜻을 전했다.
 

김윤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윤섭 기자
김윤섭 기자 yskim@kyongbuk.com

경산, 청도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