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가스공사 수소콤플렉스 사업, 반드시 대구서 진행해야"
"가스공사 수소콤플렉스 사업, 반드시 대구서 진행해야"
  • 전재용 기자
  • 승인 2019년 10월 15일 21시 56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0월 16일 수요일
  • 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4년 이전 후 지역 기여 미미…곽대훈 의원, '공모 중단' 촉구
곽대훈 의원.

한국가스공사 ‘수소콤플렉스’ 사업이 반드시 대구에서 진행해야 할 사업이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곽대훈(대구 달서갑) 국회의원은 가스공사 수소콤플렉스 사업이 대구지역 상생방안으로 발굴된 사업인 만큼, 대구에서 추진해야 한다고 15일 밝혔다. 지난 2014년 11월 가스공사가 대구로 이전했음에도 지역에 대한 기여가 시민들의 기대에 미치지 못한 점을 곽 의원이 앞서 지적했고, 이에 지난 2017년 대구와 상생 발전하기 위한 용역이 진행돼 수소콤플렉스 사업의 그림이 그려졌다는 것이다.

곽 의원은 “이러한 배경에서 수소콤플렉스 사업은 당연히 대구에 위치해야 할 것으로 생각하는데, 공모를 진행하는 것은 의문”이라며 “지난 1월 대구시가 가스공사와의 협력사업 일환으로 수소콤플렉스 구축사업에 초점을 맞춘 ‘수소산업 기반 구축 기본계획’을 발표했고, 이는 수소 경제 활성화를 통한 정부의 에너지 전환정책과 이전 공공기관의 특성을 살린 ‘스마트 혁신도시 조성’ 취지에도 부합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수소콤플렉스를 대구에 건립하면 수소 경제 활성화와 이전 공공기관 상생협력을 통한 국가균형발전 도모라는 두 마리 토끼를 다 잡을 수 있다고 판단된다”고 설득했다. 또 “이전 공공기관과 지자체 간 협력으로 신산업 육성과 일자리 창출을 견인하는 대표적인 모범사례가 될 것”이라며 “‘2021 세계가스총회’ 개최지에 수소콤플렉스가 건립되면 총회 기간에 대구를 찾는 글로벌 기업과 정부 관계자들에게 한국을 수소 경제 선도국가로 홍보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라고 강조했다.

한편, 가스공사가 준비 중인 수소콤플렉스에는 ‘수소유통센터’, ‘수소실증센터’, ‘수소연구센터’, ‘교육·홍보센터’ 등을 한 곳에 밀집한 시설로 수소 경제 활성화를 위한 마중물이 될 것이라는 기대가 나온다. 오는 2030년까지 3600억 원의 경제적 효과가 창출될 것으로 전망된다.
 

전재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재용 기자
전재용 기자 jjy8820@kyongbuk.com

경찰서, 군부대, 교통, 환경, 노동 및 시민단체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