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경북·대구 통합신공항 추진 또 삐걱댄다
경북·대구 통합신공항 추진 또 삐걱댄다
  • 박무환 기자
  • 승인 2019년 10월 15일 21시 56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0월 16일 수요일
  • 1면
  • 댓글 3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위·의성 투표방식 합의 실패…이전지 선정 방식 '원점으로'
연내 부지 결정 목표 '불투명'…공론화 없이 서둘렀단 비판도
대구시가 제안한 대구·경북 통합 신공항 이전 부지 선정기준 중재안에 대해 군위군이 15일 수용 불가 입장을 밝혔다. 중재안에 대한 합의 결렬 후 이날 오전 대구시청 기자실에서 이철우 경북도지사(왼쪽)와 권영진 대구시장이 기자들에게 결렬과 관련해 입장을 밝히고 있다.    신공항 이전 후보지는 군위 우보면(단독 후보지)과 의성군 비안면·군위군 소보면(공동 후보지) 두 곳이다.    권영진 대구시장과 이철우 경북도지사, 김주수 의성군수, 김영만 군위군수는 그동안 대구·경북 통합 신공항 이전 건설지역 선정 방식을 논의해왔다. 연합
대구시가 제안한 대구·경북 통합 신공항 이전 부지 선정기준 중재안에 대해 군위군이 15일 수용 불가 입장을 밝혔다. 중재안에 대한 합의 결렬 후 이날 오전 대구시청 기자실에서 이철우 경북도지사(왼쪽)와 권영진 대구시장이 기자들에게 결렬과 관련해 입장을 밝히고 있다. 신공항 이전 후보지는 군위 우보면(단독 후보지)과 의성군 비안면·군위군 소보면(공동 후보지) 두 곳이다. 권영진 대구시장과 이철우 경북도지사, 김주수 의성군수, 김영만 군위군수는 그동안 대구·경북 통합 신공항 이전 건설지역 선정 방식을 논의해왔다. 연합

경북 대구 통합신공항 최종 이전지 선정 방식 논의가 또다시 표류하고 있다.

연내 부지 결정을 목표로 합의를 끌어내려 했으나, 최종 이전 부지 후보 지자체인 군위와 의성이 반발하면서 원점으로 돌아갔기 때문이다.

연내 부지 선정이라는 목표에 쫓겨 섣부른 합의를 하고 발표했다가 반발이 나오자 이를 다시 뒤집는 등 충분한 공론화 과정을 거치지 않고 지나치게 서둘렀다는 비판도 제기된다.

신공항 이전 후보지는 군위 우보면(단독 후보지)과 의성군 비안면·군위군 소보면(공동 후보지) 두 곳이다.

권영진 대구시장과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시가 지난 13일 제시한 신공항 이전지 선정 방식에 대한 중재안을 군위군이 거부하자 15일 대구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금까지 논의된 기존 안을 종합해 새로운 안을 만들어 국방부와 협의·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새로운 안에는 여론조사를 통해 시·도민의 이전지 선호 결과를 반영할 방침이다.

결국 신공항 최종 이전지 선정 기준 마련이 원점으로 되돌아간 셈이다.

후보지 자치단체인 의성군과 군위군은 애초 국방부가 제시한 주민투표 방식에 유불리를 따지며 이견을 보였고 이에 권 시장과 이 지사, 김주수 의성군수, 김영만 군위군수는 지난달 21일 경북도청에 모여 의성과 군위 주민투표 찬성률에 따라 통합 신공항 이전 후보지를 선정하기로 합의했다.

당시 의성군수는 군위와 의성 각 지역에 공항이 들어오는 데 대해 찬·반을 묻는 주민 투표에서 군위 찬성률이 높으면 군위군 우보를, 의성군 찬성률이 높으면 의성군 비안·군위군 소보를 이전지로 정하는 방안을 내놓았다.

이에 군위군수는 ‘군공항 이전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에 위배되지 않으면 수용하기로 했다.

하지만 이를 두고 군위 민간단체와 군의회가 공동 후보지에 대한 군민의 의사가 배제된다는 이유로 수용할 수 없다며 반발하는 등 논란이 일었다.

그러자 4개 단체장은 지난 13일 대구시청에서 다시 모였으나 합의에 이르지 못하고 새로운 안을 제시한 채 수용 여부 통보했다.

권 시장은 이 자리에서 주민투표율과 찬성률을 합산하는 새로운 방식을 내놓았다.

단독 후보지와 공동 후보지 관계없이 군위군민은 우보와 소보에 대해 각각 주민투표를, 의성군은 비안에 대해서만 주민투표를 하고 투표율과 찬성률을 합산해 높은 곳을 후보지로 선정하자고 제안했다.

이에 대해 의성군은 권 시장이 제안한 안에 수용 의사를 나타냈으나 군위군은 받아들일 수 없다는 최종 입장을 밝혔다.
 

박무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무환 기자
박무환 기자 pmang@kyongbuk.com

대구취재본부장. 대구시청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경북도민 2019-10-25 17:13:52
예전부터 김영만군수는 대구공항이전에 관한 모든 권한을
권영진 대구시장한테 일임한다고 외쳐왔다.
그런데 말과는 달리 김영만군수는 대구시장한테 일임하지 않고 있다.
말바꾸기와 배신의 역사뿐인 김영만군수는 조금도 믿을 수 없는 인물이다.
자기 말에 책임지지 않는 사람의 입은 공업용 미싱으로 단단히 꿰매놓아야
할 것이고 주둥이에다 재갈을 물려 놔야 맞다.
공동후보지로 이전지를 확정짓고 마무리 가즈아!

군위군 이장연합회 2019-10-25 17:11:31
2008년도에 울주군수가 관내 업체와 공무원 등으로부터
공사 수주와 인사 청탁 명목으로 수억대의 금품을 수수한
혐의로 1심에서 징역 6년형이 선고된 전례가 있는데
이번에 우리 군위군수님은 경북도경에서 집무실과 자택을
압수수색하고 최측근 3명도 구속수사 중인데
수억원대의 공사수주관련 비리 및 뇌물과 관련된 정황이 수사결과
사실로 밝혀지면 김영만 군수님도 비슷한 형량이 선고될 거로 봅니다.
과욕은 금물이고 꼬리가 길면 밟힌다는 말이 괜한 말이 아니로군요.
어찌해도 우보는 안된다는 것이 증명이 됐습니다.

군위군 이장연합회 2019-10-25 17:10:06
우리 김영만군수님이 수억대 뇌물을 받아서 경북도경에서
집과 군수집무실을 압수 수색했고 측근 2명과 전직공무원은
구속수사 중에 있는데 7억원 대추화장실, 하수종말처리장,삼국유사,
가로수조경, 보조금 부당지급, 친인척들 사업몰아주기 등
비리가 끝이 없네요. 우리 군위군민들도 정신차리고 군수퇴출 운동이라도
벌여야 할 것 같네요.
우리 군위는 언제쯤 깨끗해질까요?
이게 뭡니까? 날만 새면 비리 비리...군위 박창석 도의원은 전과 7범,
군위군민이라는 것이 부끄러워 얼굴을 못 들겠네요.
이제라도 깨끗하게 물갈이 해야겠습니다.

비안/소보가 대세네요 2019-10-25 17:09:07
시도민 의견 여론조사하여 반영한다고 일이 잘 풀립니까?
군위군이 하는 짓처럼 하면 공항유치가 99.9% 물거품이 됩니다.
군위와 의성이 함께 살아나는 소보/비안 공동후보지로
합의가 돼야 지역 분열을 막고 공동발전합니다.
군위군수 욕심이 지나치면 독이 되어 돌아옵니다.
소보/비안으로 합의하여 이전지 선정을 진행하는 것만이
대구공항이전을 성공시킬 수 있습니다.
소보/비안 화이팅!

우보면 미성리 김기철 2019-10-25 17:08:14
우보에 공항들어오면 군위사람들 다 죽는다
소음으로 사람들 다 죽어나가
군수가 부자맨들어 준다고?
변두리에 공항와야
우리군위가 부자도 되고 조용하게 잘 살아갈 수 있다.
소음 견딜 방법 있으면 말해 봐라.
무슨 수로 소음 참을건지.
시끄러워서 다 죽는다
우보는 절대 반대다.
주위 산성,효령,부계,의흥면 ,
군위읍내 사람들도 반대가 더 많더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