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김정재 의원 "최근 5년간 가스 사고 60% 이상이 LPG…안전관리 강화 필요"
김정재 의원 "최근 5년간 가스 사고 60% 이상이 LPG…안전관리 강화 필요"
  • 이종욱 기자
  • 승인 2019년 10월 16일 10시 19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0월 16일 수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정재 국회의원
최근 5년간 발생한 587건의 가스 사고 중 LPG가 원인이 된 사고가 382건으로 전체 60% 이상을 차지한 것으로 나타나 LPG 안전관리의 강화 필요성이 제기되고 있다.

15일 국회 산업통산자원중소벤처기업위 자유한국당 김정재(포항북) 국회의원이 한국가스안전공사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5년간 발생한 가스사고 현황에 따르면 전체 587건의 가스 사고중 LPG가 382건·도시가스 130건·고압가스 75건으로 나타났다.

LPG가 전체 가스 사고 원인의 60% 이상을 차지했다는 의미다.

LPG 사고가 많은 가장 큰 이유로는 노후된 LPG 용기와 안전관리 소홀인 것으로 나타났다.

LPG 용기는 최초 생산 시 한국가스공사로부터 검사를 받고, 이후에는 생산 연도에 따라 5년 사이에 한번 재검사를 받도록 돼 있지만 재검사를 위탁수행하는 민간업체가 턱없이 부족한 것으로 조사됐다.

실제 전국 재검사 수행 민간업체는 20개에 이르지만 서울·인천·대전·대구·울산·광주 전체 광역도시와 전북에는 검사위탁업체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LPG 용기 재검사 기준 강화도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현행 ‘고압가스안전관리법’은 강화신규검사 후 15년 미만인 LPG 용기는 5년마다 검사를 받게 돼 있지만 매년 약 800만 개의 유통LPG 용기 중 160만 개를 검사하고 있지만 LPG사고가 줄지 않는 만큼 LPG 용기 검사주기를 더 줄여 안전관리의 실효성을 높여야 한다는 지적이다.

이에 김 의원은 “도시가스가 잘 보급된 서울·대구 같은 대도시도 LPG를 사용하는 다수의 시설들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위탁업체가 없는 것은 심각한 안전관리 문제를 초래할 수 있다”고 지적하는 한편 “현행 LPG용기 검사 주기를 조정해 검사비율을 30% 이상으로 높여 LPG 용기 안전관리의 실효성을 높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종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종욱 기자
이종욱 기자 ljw714@kyongbuk.com

정치, 경제, 스포츠 데스크 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