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아직 '느슨한 안전띠'…경북, 안전띠 미착용 사고 사망자 전국 2위
아직 '느슨한 안전띠'…경북, 안전띠 미착용 사고 사망자 전국 2위
  • 류희진 기자
  • 승인 2019년 10월 16일 21시 35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0월 17일 목요일
  • 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속적 홍보·강력 단속 통한 예방책 마련 시급"
10일 오전 전남 무안군 전남지방경찰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더불어민주당 소병훈 의원이 질의하고 있다. 연합
지난해 9월부터 전 좌석 안전띠 착용이 의무화됐음에도 불구하고 경북의 안전띠 미착용으로 인한 교통사고 사망자 수는 오히려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소병훈 의원이 도로교통공단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5년간(2014년∼2018년) 경북지역에서 발생한 안전띠 미착용으로 인한 사망자가 171명에 달하며 전국 17개 시·도 중 2번째로 많은 사망자가 발생했다.

지역별 안전띠 미착용 사망자는 경기가 181명으로 가장 많았고, 경북 171명, 전남 168명, 강원 133명, 충남 120명 등이 뒤를 이었다.

경북지역의 사망자 수를 연도별로 보면 2014년(24명)에서 2015년(41명)으로 1년 만에 70%가 넘는 사망자 수 증가율을 기록했다.

이후 2016년(43명)까지 계속해서 증가세를 이어가다가 2017년(26명)으로 감소한 뒤 2018년(37명)으로 다시 늘었다.

대구의 경우 지난 5년간 38명의 안전띠 미착용 교통사고 사망자가 발생한 가운데 2014년(9명)에서 2018년(6명)으로 감소세를 이어가고 있다.

전국적으로는 2014년 285명, 2015년 302명, 2016년 248명, 2017년 227명, 2018년 222명으로 사망자가 지속적으로 줄어드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지난 5년간 전국에서 안전띠 착용 유무가 확인된 교통사고 사상자 중 안전띠 착용 사망자는 1955명, 부상자는 53만6390명으로 사망률은 0.36%였다.

반면, 안전띠 미착용 사망자는 1284명, 부상자는 8만4862명으로 사망률은 1.51%로 착용 시에 비해 크게 높아졌다.

이에 대해 소 의원은 “안전띠 착용시 100명의 사상자 중 사망자는 0.4명에 불과하지만 안전띠 착용 의무에도 불구하고 미착용 상태로 운행 중에 사고가 나면 사망율이 4배이상 높아진다”며 “안전띠 착용이 보편화 된 것으로 생각하지만 일부에서는 여전히 안전불감증에 빠져 있어 해마다 다수의 사망자가 발생하고 있다. 지속적인 홍보 및 강력한 단속을 통한 예방책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류희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류희진 기자
류희진 기자 hjryu@kyongbuk.com

포항 남구지역, 의료, 환경, 교통, 사회단체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