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경북·대구지역민들이 보는 경기전망 '전국서 가장 비관적'
경북·대구지역민들이 보는 경기전망 '전국서 가장 비관적'
  • 이종욱 기자
  • 승인 2019년 10월 17일 21시 33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0월 18일 금요일
  • 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재CSI 61.3·향후CSI 68.1 전망…전국 평균 68.4·75.3보다↓
박명재 의원 "주력산업 고부가가치화 등 영남권 맞춤형 지원 절실"
박명재 국회의원

경북·대구지역 주민들이 현재와 향후 경기상황에 대해 전국에서 가장 비관적으로 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은행이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박명재(포항 남·울릉) 국회의원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올 1월부터 8월말까지 ‘현재경기판단CSI(소비자심리지수)’와 ‘향후경기판단CSI’ 평균은 각각 61.3와 68.1로 전국 최저로 나타났다.

이는 같은 기간 전국평균 68.4와 75.3에 비해 각각 7.1p와 7.2p 낮은 수치다.

지역별로 현재경기판단CS는 경북·대구에 이어 △부산 61.9 △경남 63.6 △울산 65.5 △인천 67.0 △충북 67.3 △강원 67.5 △제주 69.3 △대전·충남 69.8 △경기 69.9 △전북 73.8 △광주·전남 75.9 순으로 6개월 전과 비교해 전국에 걸쳐 현재 경기 상황이 좋지 않은 것으로 생각했다.

특히 경북·대구와 광주·전남과의 격차가 14.6p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현재와 비교한 6개월후 경기전망에 대해 소비자들의 인식을 보여주는 향후경기판단CSI에서도 △경북·대구 68.1 △경남 70.5 △부산 71.5 △충북 72.4 △울산 72.8 △강원 74.3 △인천 75.1 △경기 75.9 △대전·충남 76.8 △제주 77.1 △전북 82.4 △광주·전남 84.0 순으로 조사됐다.

이 역시 경북·대구와 광주·전남 간 15.9p 격차를 보였다.

또한 가계부문의 현재생활형편·생활형편전망·가계수입전망·소비지출전망·현재경기판단·향후경기전망 등 총 6개의 주요 개별지수를 통해 경제 전반에 대한 소비자의 심리를 나타내는 소비자심리지수(CCSI)도 영남권이 가장 안 좋은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별 소비자심리지수를 살펴보면 △울산이 89.5로 가장 안 좋았고 △경남 93.7 △경북·대구 94.0 △부산 94.4 △강원 96.2 △충북 96.7 △경기 97.6 △인천 97.8 △제주 99.1 △대전·충남 100.2 △전북 100.5 △광주·전남 101.5 순으로 영남권 전체가 기준치를 밑돌았다.

박명재 의원은 “경북·대구, 울산, 경남 등 영남권 소비자들이 현정부 들어 악화된 지역 주력 산업의 수출 부진과 취업자 수 감소 등으로 인해 경기를 가장 안 좋게 바라보고 있다”며 “지역 주력산업의 고부가가치화·미래 신산업 발굴·서비스업 경쟁력 제고 등을 통해 성장동력을 강화할 수 있도록 정부의 영남권 맞춤형 지원이 절실하다”고 말했다.

한편 소비자심리지수(CCSI)는 100보다 클 경우 경제상황에 대한 소비자의 기대심리가 과거(2003년~전년 12월) 평균보다 낙관적임을, 100보다 작을 경우에는 비관적임을 의미한다.
 

이종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종욱 기자
이종욱 기자 ljw714@kyongbuk.com

정치, 경제, 스포츠 데스크 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