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올 겨울 한반도 기온, 이어도 인근 해수 온도로 미리 안다”
"올 겨울 한반도 기온, 이어도 인근 해수 온도로 미리 안다”
  • 손석호 기자
  • 승인 2019년 10월 18일 15시 23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0월 18일 금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해양조사원·포스텍 국종성 교수 연구팀
최근 4년 연속으로 포항 등 경북 동해안에 고수온으로 양식장 피해가 이어지는 등 바다 수온 정보에 대한 중요성은 커지고 있다.

이런 가운데 한반도 기온보다 이어도의 수온이 1~2개월 시기적으로 빨리 변하는 사실을 통해 겨울철 기온을 미리 예측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와 주목받고 있다.

국립해양조사원은 수온자료 분석과 수치모델링 실험을 통해 이어도 해양과학기지 주변 해역 수온과 우리나라 겨울철 기온 관련성을 밝혀냈다고 17일 밝혔다. 이 연구는 포스텍 국종성 교수 연구팀과 함께 수행됐다.

연구결과는 10월 중 국제 저명 학술지인 ‘아시아-태평양 대기과학 저널’ 온라인판에 등재 예정이다.

해양조사원에 따르면 이어도 해역의 수온은 한반도 기온보다 1~2개월 빨리 변한다.

이번 연구에서는 이어도 주변 해역 수온이 평년에 비해 0.6~0.7℃ 오를 경우, 약 1~2개월 뒤에 우리나라 겨울철 기온도 평년 대비 0.3~0.5℃ 오른다는 관련성을 확인했다.

이러한 현상은 수온이 내려가는 경우에도 동일하게 확인됐다.

이번 연구는 이어도 해양과학기지가 해양·대기 관측기능뿐만 아니라 우리나라 기상·기후변동을 예측하는 전초기지로서 역할도 할 수 있다는 점에서 매우 중요한 의미를 갖는다.

이어도 해양과학기지는 우리나라로 접근하는 태풍 등 해양·기상현상을 감시하고 기후변화를 모니터링하기 위한 해양과학 연구거점으로서 지난 2003년 제주도 남서쪽 149km 떨어진 해역에 건립됐고, 2018년 유엔 산하의 대양관측망네트워크(OceanSITES)에 등록됐다.

기지에는 현재 19종, 31점의 해양·기상 관측장비가 운영되고 있으며, 이 중 수온·염분을 비롯한 8개 관측항목은 국립해양조사원 누리집(www.khoa.go.kr)을 통해 실시간으로 제공되고 있다.

해양조사원은 우리나라에 영향을 미치는 다양한 해양·대기현상에 대한 과학적인 원인을 규명하고, 이를 정책적으로 활용하기 위해 이어도 해양과학기지에서 양질의 관측자료를 지속적으로 생산·축적해 나갈 계획이다.

홍래형 해양조사원장은 “이어도 해양과학기지는 육지에서 멀리 떨어져 있어 먼 바다의 해양과 기상, 대기 관련자료를 확보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며 “현재 이어도 기지 관측자료를 활용해 여름철 한반도 기온과 강수량을 예측하는 가능성에 관한 연구도 추진 중이며, 앞으로 관련 연구를 지속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손석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손석호 기자
손석호 기자 ssh@kyongbuk.com

포항 북구지역, 검찰, 법원 등 각급 기관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