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바른미래 윤리위, 이준석 직위해제…최고위원·지역위원장 상실
바른미래 윤리위, 이준석 직위해제…최고위원·지역위원장 상실
  • 연합
  • 승인 2019년 10월 18일 23시 38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0월 18일 금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태경 이어 이준석도 징계 강행…이준석 "윤리위 판단 의미 없어"
바른미래당 이준석 최고위원이 24일 오후 전북 전주시 완산구 바른미래당 전북도당에서 열린 ‘상산고 자사고 재지정 정책 현장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
바른미래당 윤리위원회는 18일 전체회의를 열고 이준석 최고위원에 대한 직위해제 징계를 결정했다.

윤리위 관계자는 이날 뉴스와의 통화에서 “윤리위원 다수 의결로 이 최고위원이 당에서 갖는 모든 직위를 해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이 최고위원은 당 최고위원직은 물론 지역위원장(서울 노원구병)직도 상실하게 됐다.

바른정당 출신인 이 최고위원은 앞서 안철수 전 의원을 비하하는 발언을 했다는 이유로 당 윤리위에 제소됐다.

당의 징계 수위는 경고, 직무정지, 직위해제, 당원권 정지, 제명 등이다.

이 최고위원은 통화에서 “당이 쪼개지려는 마당에 윤리위가 무슨 판단을 하든 의미가 없다”고 말했다.

윤리위는 손학규 대표를 향해 ‘나이가 들면 정신이 퇴락한다’고 말해 제소된 바른정당 출신 하태경 의원에게 지난달 18일 직무정지 6개월의 징계를 내려 하 의원은 최고위원직을 잃은 바 있다.

하 의원 역시 바른정당 출신으로 이 최고위원과 함께 비당권파에 속한다.

윤리위는 이날 현명철 전 전략홍보위원장과 권성주 전 혁신위원도 각각 직위해제, 당원권 정지 3개월 징계에 처했다.

연합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