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경주시, 악성 고액체납자 은행 대여금고 '압류'
경주시, 악성 고액체납자 은행 대여금고 '압류'
  • 황기환 기자
  • 승인 2019년 10월 20일 21시 27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0월 21일 월요일
  • 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체납액 강력 징수
경주시 징수과 직원이 고질 고액체납자의 은행 대여금고를 압류하고 있다.
경주시가 체납세 징수를 위해 체납자의 대여금고를 압류하는 등 체납세 징수에 안간힘을 쏟고 있다.

경주시는 지난 15일 서울에 위치한 한 시중은행을 방문해서 재산세 등 1200만 원을 체납한 체납자의 대여금고를 압류 봉인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날 시 징수과 대여금고 압류담당자와 팀장이 한 팀이 돼 은행에 있는 대여금고를 압류하고, 체납자에게 체납된 세금이 납부되기 전에는 대여금고를 개폐할 수 없도록 조치했다.

이번 조치는 경북도 세정담당관실에서 전국에 있는 금융기관의 대여금고 임차여부를 확인한 후 그 결과를 통보받고 곧바로 현지 출장해 금고를 압류 봉인조치하고 체납자에게 체납된 세금을 납부토록 통지했다.

시는 매분기 1000만 원 이상의 체납자에 대한 자료를 경북도에 송부한 후 체납자에 대한 대여금고 존재여부를 각 은행에서 교부 받아 대여금고 압류를 통한 처분으로 체납세 징수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현재 경주시의 지난해 체납액은 170억 원으로, 연초에 이월된 체납액 가운데 100억 원 정도를 정리했다.

특히 시는 연말까지 체납세 집중정리기간을 설정해 체납세 징수에 전 세무행정력을 동원키로 했다.

최정근 징수과장은 “고액, 고질 체납자의 체납세 징수를 위해 다양한 체납처분 활동을 강구하고 있으며, 시중은행의 예금압류·추심을 통해서도 체납세 징수에 철저를 기하겠다”고 밝혔다.

황기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황기환 기자
황기환 기자 hgeeh@kyongbuk.com

동남부권 본부장, 경주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