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 25~26일 ‘빛의 궁궐' 월성 주·야간 개방 행사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 25~26일 ‘빛의 궁궐' 월성 주·야간 개방 행사
  • 황기환 기자
  • 승인 2019년 10월 21일 21시 33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0월 22일 화요일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는 사적 제16호 경주 월성 발굴조사 현장을 주야간에 걸쳐 개방하는 행사를 오는 25일부터 26일까지 개최키로 했다. 사진은 행사 포스터.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는 오는 25일부터 26일까지 이틀간 ‘빛의 궁궐, 월성’이라는 주제로 경주 월성(사적 제16호) 발굴조사 현장을 주·야간에 걸쳐 개방키로 했다.

올해로 4회차를 맞는 ‘빛의 궁궐, 월성’ 발굴현장 개방행사는 새로운 월성의 모습을 보여줬다는 점에서 관람객에게 많은 호평을 받았다.

올해도 조명 빛과 함께 드리워진 그림자가 어우러져 가을밤의 운치를 더한 월성 곳곳에서 재미와 감동을 더할 흥미롭고 다양한 행사가 풍성하게 마련돼 기대를 더하고 있다.

주간에는 ‘월성의 숨겨진 보물찾기’와 ‘고고학 발굴조사 체험’이 진행되며, 야간에는 월성의 역사와 함께 2014년부터 연구소가 진행 중인 월성 발굴조사 성과를 이종훈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장으로부터 듣는 ‘소장님과 함께하는 달빛 답사’, ‘소원 달풍선·야광 장신구 만들기’를 체험을할 수 있다.

또한 연구소가 발견한 토우, 방패, 배 모양 의례용 목제품 등을 3차원 입체(3D) 프린팅으로 제작한 복제품을 체험하며 월성에 대한 전문 해설을 듣는 시간도 마련돼 있다.

행사 현장에서는 직원들이 운영하는 월성 찻집에서 따뜻한 차를 제공해 고즈넉한 월성의 가을 밤 풍경을 차와 함께 감상할 수도 있다.

이종훈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장은 “그동안 지역과 일상에서 문화를 누리는 생활문화 시대를 맞아 국민이 문화재나 발굴조사 현장에 친숙해질 수 있는 전시·현장 설명회·대담 등 다양한 행사를 개최했다”며 “이번 행사를 통해서 경주 월성 발굴조사 현장이 국민에게 친숙한 공간으로 다가가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이 행사는 경주와 월성에 관심 있는 국민은 누구나 무료로 참여할 수 있으며, 행사별 참여 신청은 경주 월성 석빙고 앞 발굴조사 현장에서 하면 된다.

단 ‘소장님과 함께하는 달빛답사’는 전자우편(wolseong11@naver.com)과 현장 사전(행사 당일) 신청으로 선착순 100명을 선정해 진행한다.

더 자세한 사항은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 신라월성학술조사단(054-777-6389)으로 문의하면 된다.

황기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황기환 기자
황기환 기자 hgeeh@kyongbuk.com

동남부권 본부장, 경주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