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왕산 허위선생 순국 111주기 추모제, 구미 경인사서 열려
왕산 허위선생 순국 111주기 추모제, 구미 경인사서 열려
  • 하철민 기자
  • 승인 2019년 10월 21일 21시 33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0월 22일 화요일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숭고한 나라사랑·희생정신 기려
왕산 허위선생 순국 111주기 추모제가 경인사에서 장세용 시장이 초헌관, 김태근 의회 의장이 아헌관, 윤창욱 도의원이 종헌관으로 참여, 왕산선생의 손자 허경성 부부, 왕산가 후손 허벽 부부, 기관단체장 및 기념사업회 임원, 주민 등 200여명이 자리를 함께했다.
왕산 허위선생 순국 111주기 추모제가 21일 임오동 왕산기념관 내 경인사에서 열렸다.

이날 추모제(향사)에는 장세용 구미시장이 초헌관, 김태근 구미시의회 의장이 아헌관, 윤창욱 도의원이 종헌관으로 참여, 왕산선생의 손자 허경성 부부, 왕산가 후손 허벽 부부, 기관단체장 및 기념사업회 임원, 주민 등 200여명이 자리를 함께했다.

특히 이번 향사에는 문재인 대통령이 근조화환을 보내와 선생의 숭고한 나라사랑 정신과 희생정신을 기리며, 추모의 의미를 더했다.

왕산 허위선생은(1855년4월2일 ~ 1908년10월21일) 구미 임은리 출신으로 일본의 침략으로 국권을 강탈당하자 의병을 모집, 13도창의군을 창설해 의병총대장으로 1907년 일본의 심장부인 조전통감부를 공격하기 위해 선발대 300명으로 ‘서울진공작전’을 진두지휘했다.

선생은 1908년 일본헌병에 의해 체포돼 투옥, 같은 해 (음) 9월 27일 서대문형무소에서 교수형에 처해 순국했다.

대한민국 정부는 재산과 높은 관직을 버리고 독립운동에 투신한 공로를 인정해 선생에게 1962년 건국훈장 대한민국장을 추서했다.

왕산선생을 비롯해 선생의 형제(허훈, 허겸)는 모두 의병장을 지냈고, 아들(허학, 허영, 허준, 허국) 및 4촌 형제 등 14명도 의병투쟁에 적극적으로 참여해 우당 이회영선생 가문(서울), 석주 이상룡선생 가문(안동)과 함께 우리나라 최고의 독립운동 가문으로 손꼽힌다.

이날 향사의 초헌관을 맡은 장세용 시장은 “나라를 위해 목숨을 바친 왕산 허위선생의 숭고한 애국정신을 기리고 나아가 나라를 위해 3대가 헌신한 왕산가의 모든 분들께 존경과 감사의 마음을 드린다”고 밝혔다.

구미시는 앞으로 왕산기념관 일대를 확장해 지역 출신 독립운동가들에 대한 선양사업을 더욱 적극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하철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하철민 기자
하철민 기자 hachm@kyongbuk.com

중서부권 본부장, 구미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