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태풍 피해 울진군에 온정의 손길…군위군, 1천만원 상당 물품 전달
태풍 피해 울진군에 온정의 손길…군위군, 1천만원 상당 물품 전달
  • 이만식 기자
  • 승인 2019년 10월 21일 21시 33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0월 22일 화요일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위군과 지역농협은 21일 태풍 피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울진군민들을 위해 직원들의 성금으로 마련한 쌀 200포(600만 원 상당)와 컵 라면(400만 원 상당) 등 1000만 원 상당의 물품을 전달했다.
군위군과 지역농협은 21일 태풍 피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울진군민들을 위해 직원들의 성금으로 마련한 쌀 200포(600만 원 상당)와 컵 라면(400만 원 상당) 등 1000만 원 상당의 물품을 전달했다.

이날 김기덕 군위 부군수, 박창석 경북도의원, 홍효선 농협 군위군지부장, 최형준 군위농협 조합장, 이삼병 팔공농협 조합장 등은 울진군청을 방문해 구호물품을 전달했다.

경북 울진군은 제18호 태풍 ‘미탁’에 따른 강풍과 폭우로 주택 900가구가 침수되고, 300여 명의 이재민이 발생하는 등 막대한 피해를 입었다.

김기덕 군위 부군수는 “이번 태풍으로 큰 피해를 입은 울진군민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라”며“군민들이 겨울을 따뜻하게 보낼 수 있도록 빨리 피해현장이 원상 복구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만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만식 기자
이만식 기자 mslee@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