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한혜림 영남대 연구원, 대한가정학회 '우수학위논문상' 수상
한혜림 영남대 연구원, 대한가정학회 '우수학위논문상' 수상
  • 김윤섭 기자
  • 승인 2019년 10월 21일 21시 34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0월 22일 화요일
  • 1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40대 자발적 비혼 여성의 삶의 경험에 관한 해석학적 현상학 연구
‘2019년 대한가정학회 추계학술대회’에서 우수학위논문상을 수상한 영남대 생활과학연구소 한혜림 연구원.
영남대 생활과학연구소 한혜림(30) 연구원이 최근 서울대에서 개최된 ‘2019년 대한가정학회 추계학술대회’에서 ‘30~40대 자발적 비혼 여성의 삶의 경험에 관한 해석학적 현상학 연구’(지도교수 이지민)로 ‘우수학위논문상’을 수상했다.

한 연구원의 논문은 최근 학계와 미디어 등에서 주목하고 있는 새로운 결혼 가치관이자 삶의 형태인 ‘비혼’에 대한 연구로, 30~40대 자발적 비혼 여성들의 삶의 가치와 그들이 경험한 결혼, 가족문화, 제도 등에 대한 연구 결과를 담았다.

대한가정학회는 매년 추계학술대회마다 졸업자들을 대상으로 각 전공분야 중에서 1명을 선정해 우수학위논문을 시상하고 있다. 박사와 석사부문에서 아동·가족학, 식생활, 의생활, 주생활, 가족자원경영·소비자학, 가정과교육학 전공으로 구분해 시상한다.

이번 학술대회에서 한 연구원은 박사부문 아동·가족학 전공에서 우수학위논문상을 수상했다.

한 연구원은 “일-가정 양립, 양육 및 돌봄의 제도화, 가족탄력성 등 건강한 가족을 구성하기 위한 방안에 대한 연구를 수행하고 있다”면서 “건강한 사회는 건강한 가족이, 건강한 개인이 만든다는 신념이 있다. 우리 사회에 행복한 가족이 많이 형성될 수 있도록 도모하는 정책, 제도, 문화에 대한 연구를 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대한가정학회는 1947년에 설립된 우리나라 최초의 가족분야 학술단체다. 1977년 한·일가정학회 창립을 주도해 아시아가정학회를 개최하고, 한국 사회와 가족에 대한 심도 있는 연구를 진행하는 등 72년간 국내 생활과학 발전에 크게 기여한 가족분야에서 가장 권위 있는 학회 중 하나다.

김윤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윤섭 기자
김윤섭 기자 yskim@kyongbuk.com

경산, 청도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