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바른미래당 ‘12월초 분당’ 가시화…유승민, 정기국회 뒤 신당창단 시사
바른미래당 ‘12월초 분당’ 가시화…유승민, 정기국회 뒤 신당창단 시사
  • 이기동 기자
  • 승인 2019년 10월 21일 18시 03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0월 22일 화요일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른미래당 비당권파를 이끌고 있는 유승민 대표가 16일 오전 국회에서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 ‘변혁’ 의원 비상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
바른미래당의 ‘12월 초 분당’이 가시화되고 있다.

당내 비당권파 모임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을 이끄는 유승민 의원은 21일 “12월 정기국회까지는 마무리하고 그 이후에 우리의 결심을 행동에 옮기는 스케줄을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당내 비당권파 모임 ‘변화와 혁신을 위한 행동’(변혁) 대표인 유 의원은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탈당과 신당 창당 등 향후 행보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에 “내년도 예산과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관련 법안을 처리하고 결심을 행동으로 옮기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유 의원은 여권이 추진 중인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신설과 준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을 골자로 한 공직선거법 개정안에 반대하고 있으며, 연말 법안 처리의 윤곽이 드러나고 나면 신당을 창당하겠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그는 공수처법 의결 후 선거법 처리 방식에 대해 “변혁의 다수 의원은 선거법은 아직 합의가 안 됐고, 패스트트랙은 날치기한 것이어서 도저히 찬성할 수 없다는 반대의 뜻이 분명하다”며 “공수처법도, 권력의 도구가 되는 공수처는 절대 찬성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유 의원은 변혁 모임 내 합의 여부에 대해서는 “최대공약수를 만들어 가는 중이라서 다른 생각을 가진 의원은 없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유 의원은 ‘신당 창당 전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논의할 것이냐’는 데 대해서도 “아직 정해진 것은 없다”고 구체적 언급을 삼갔다.

유 의원은 ‘안철수 전 의원과는 연락이 안 되느냐’는 질문에는 “그렇다. 더 새로운 얘기는 없다”라고 답했다.

이기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기동 기자
이기동 기자 leekd@kyongbuk.com

서울 정치경제부장. 청와대, 국회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