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곽재선 KG동부제철 회장, 해외 세일즈 경영 본격 추진
곽재선 KG동부제철 회장, 해외 세일즈 경영 본격 추진
  • 이종욱 기자
  • 승인 2019년 10월 21일 21시 33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0월 22일 화요일
  • 1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요 고객사와 협력관계 증진
곽재선 KG동부제철 회장(KG그룹 회장)이 본격적인 ‘해외 세일즈 경영’에 나섰다.

21일 KG동부제철에 따르면 기업 경쟁력을 강화를 위해 곽 회장이 직접 해외 수출시장 점검 및 고객사와의 협력확대 방안을 직접 챙기기로 했다고 밝혔다.

지난 20일 출국한 곽 회장은 5박 7일간의 일정으로 북미지역 북미지역 고객사 릴레이 방문에 나설 예정이다.

특히 이번 미국 출장은 지난 9월 2일 취임한 곽 회장이 현재 55:45비중인 내수:수출 비중을 내년도 45:55, 오는 2021년 40:60으로 수출비중을 극대화 시키겠다는 중장기 로드맵을 밝힌 뒤 첫 해외 행보라는 점에서 관심이 모아 지고 있다.

곽 회장은 이번 미국 방문에 앞서 임직원들에게 “중국의 철강생산 과잉, 글로벌 보호무역주의 확산 등으로 철강 업황이 좋지 않은 상황에서 활로를 찾아내는 것이 KG동부제철의 경쟁력”이라며 “강력한 수출 드라이브 전략으로 KG동부제철의 경쟁력을 키워야 한다”고 강조한 바 있다.

곽회장이 방문하는 북미 시장은 지난해 KG동부제철 연간 수출물량의 약 20%를 차지할 만큼 유럽과 더불어 KG동부제철의 핵심 수출지역이다.

특히 KG동부제철의 핵심 제품인 석도강판 분야 최대 수출 시장이기도 하다.

곽 회장은 이번 방문 기간중 5곳의 주요 고객사 최고경영자(CEO)들을 만나 KG동부제철과의 협력 증진 방안을 협의할 예정이다.

또한 미국 정부의 철강수입 쿼터와 관련, 쿼터 면제물량 확보를 위한 협조도 고객사들에 요청할 하기로 했다.

아울러 KG동부제철 미국법인(KG Dongbu USA)도 방문, 미국내 철강산업 동향 및 영업현황을 점검한다.

KG동부제철 관계자는 “이번 미국 방문은 KG그룹 계열사로 새 출발한 KG동부제철의 변화와 새로운 경영전략을 설명하고 상호 협력관계를 보다 증진시키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곽 회장은 이번 미국 방문에 이어 오는 11월 일본도 방문해 현지 고객사들과 협력방안을 논의할 계획이다.

이종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종욱 기자
이종욱 기자 ljw714@kyongbuk.com

정치, 경제, 스포츠 데스크 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