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총학생회 축제 용역업체 리베이트' 대자보 논란
'총학생회 축제 용역업체 리베이트' 대자보 논란
  • 박용기 기자
  • 승인 2019년 10월 21일 21시 33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0월 22일 화요일
  • 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감사위 "업체 대표 통화 내용도 확보…임원이 양심선언"
구미 A대학에 ‘총학생회가 학교 축제행사 때 용역업체로부터 리베이트를 받았다’는 내용의 대자보가 나붙어 논란이 일고 있다.

21일 A대학교 학생자치단체 기구인 감사위원회는 ‘지난 학교축제 때 총학생회가 천막과 발전기를 대여한 후 318만원의 리베이트를 받았다’는 내용의 대자보를 학생회관 등 교내 게시판에 붙였다.

이어 같은 내용을 온라인 커뮤니티에 공개했다.

총학생회가 천막 104개를 520만원에, 발전기 1대를 170만원에 대여한 뒤 각각 208만원과 110만원씩 되돌려 받았다는 것이다.

감사위는 “리베이트를 준 업체 대표들과 통화 내용도 확보했다”며“총학생회의 한 임원이 이 내용을 알고 있었고 양심선언을 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총학생회는 입장문을 내고 “학교 측의 요구에 따라 임원들의 개인 통장 거래내역서까지 다 제출했다”며 “대여 물품이 파손되더라도 책임지지 않는 조건으로 비싼 대여비를 준 것으로 리베이트를 받은 것이 아니다”고 반박했다.

A대학 관계자는 “학생자치단체간의 주장이 달라 조사위의 징계요구 절차를 일단 보류했다”며“수사기관의 결과가 나오면 그에 따라 대처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용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용기 기자
박용기 기자 ygpark@kyongbuk.com

김천,구미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