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경북도, 백신·신약 육성 지원…네이처 생명산업 협의체 출범
경북도, 백신·신약 육성 지원…네이처 생명산업 협의체 출범
  • 양승복 기자
  • 승인 2019년 10월 21일 21시 32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0월 22일 화요일
  • 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도청사
경북도가 백신·신약 등 생명산업 육성 및 지원에 본격적으로 나섰다.

도는 21일 도청 회의실에서 국립낙동강생물자원원, 경북바이오산업연구원, 포스텍 등 도내 국가·지방 연구기관과 지역대학 등 14개 기관이 참여하는‘경북 네이처 생명산업 협의체’출범식을 가졌다.

경북 과학·산업 5대 권역 전략프로젝트 가운데 백두대간 네이처 생명산업 벨트와 연계해 주요사업을 구체화하고 바이오산업을 신성장동력 산업으로 육성·발전시키기 위해 이들 14개 기관이 정례적인 협력채널을 통해 공동사업을 발굴하고 사업화를 체계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협의체를 출범하게 됐다.

협의체는 네이처 생명산업의 체계적인 육성 및 발전을 위한 협력, 지역 바이오산업 활성화를 위한 기술·정보교류 및 장비 활용, 생명산업분야 국가 정책과제 공동개발 및 국비 사업화 지원, 지역 기업과 공동 연구과제 및 상용화 지원 협력 등을 협력한다.

기관별 업무특성과 전문성에 따라 백신·신약, 식품·생명기술, 한방·테라피·웰빙 등 3개 분야로 운영되며, 참여기관의 전문 연구인력 중심의 사업별 실무지원단을 구성해 신규 사업의 기획단계부터 사업화까지 전주기 지원으로 실질적인 성과가 창출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경북도는 바이오 백신산업의 중심지로 도약하기 위해 경북바이오산업단지를 중심으로 SK바이오사이언스 안동백신공장, SK플라즈마 혈액제제공장과 국제백신연구소(IVI) 안동분원을 유치하고 동물세포실증지원센터 건립과 백신 상용화 기술지원센터를 구축 중에 있는 등 바이오산업 관련기관이 모이는 백신산업 클러스터를 조성 중이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백두대간 네이처 생명산업 벨트는 청정자원의 보고로 이를 활용한 고부가가치 바이오 및 소재산업의 거점으로 집중 육성해 나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양승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양승복 기자
양승복 기자 yang@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