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지역인재 공공기관 취업률 높이기 위해 27개 기관 뭉쳤다
지역인재 공공기관 취업률 높이기 위해 27개 기관 뭉쳤다
  • 박무환 기자
  • 승인 2019년 10월 22일 21시 22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0월 23일 수요일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시, 23일 맞춤형 인력양성 체계 구축 업무협약 체결
대구시청.

지역인재 공동양성과 취업 후 정주를 위해 대구시·지역대학·지역 소재 공공기관·산업계가 손잡고 지역 수요 맞춤형 인력양성에 앞장선다.

대구시는 23일 오후 시청 대회의실에서 지방대학, 지역 소재 공공기관, 기업 등 27개 기관이 참석한 가운데 지역 공공기관과 기업의 수요에 맞는 인력양성 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업무협약을 체결한다.

이번 협약의 주요 내용은 교육부 ‘지역선도대학 육성사업’ 공모에 선정된 선도대학 경북대학교를 중심으로 계명대학교, 경운대학교,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한동대학교가 협력해 소프트웨어(SW)융합 인재 양성을 위한 교육과정을 개발해 공공기관과 산업체 수요에 대응한다.

또 한국가스공사, 신용보증기금, 한국정보화진흥원 등 혁신도시 이전 공공기관과 대구도시철도공사, 대구도시공사 등 시 산하 공공기관 등 19개 지역 공공기관은 지역 산업계와 함께 수요 인력에 대한 직무능력 관련 정보를 지역대학에 제시하고 현장실습 기회를 제공하는 등 지역인재 채용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대구시는 지역대학 역량 강화, 공공기관 발전 및 지역 산업 활성화를 위해 행·재정적으로 지원한다.

특히, 우수입학자원 유치와 지역인재 양성을 위한 장학금을 지원할 예정이다.

이상길 대구시 행정부시장은 “학령인구가 감소하고 지역 내 우수 인재는 수도권으로 유출이 심화 돼 지방대학의 경쟁력이 약화 되고 있다”고 지적한 후 “이번 협약을 통해 지방대학과 지자체, 공공기관, 산업계가 서로 협력해 지역인재를 공동으로 양성하고 취업으로 연결시켜 지속 가능한 지역발전을 견인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지역 선도대학 육성사업’은 교육부 공모사업으로 지방대학이 지자체, 지방소재 공공기관, 산업계와 협력해 지역인재 공동양성 및 취업지원으로 대학과 지역사회의 동반성장을 목적으로 추진하는 사업으로, 지난 7월 대구권역 선도대학으로 경북대학교가 선정됐다.
 

박무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무환 기자
박무환 기자 pmang@kyongbuk.com

대구취재본부장. 대구시청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