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K-FOOD 세계와 만나다' 2019 경북국제식품박람회 23일 개막
'K-FOOD 세계와 만나다' 2019 경북국제식품박람회 23일 개막
  • 양승복 기자
  • 승인 2019년 10월 22일 21시 22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0월 23일 수요일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6일까지 경주세계문화엑스포서 세계 10개국 300여개 업체 참여
2019 경북국제식품박람회 포스터.

경북도는 23일부터 26일까지 4일간 경주세계문화엑스포에서 ‘2019 경북국제식품박람회’를 연다.

‘K-FOOD 세계와 만나다!’라는 주제로 세계 10여개국과 300여개 업체가 참여하는 이번 박람회는 사람과 음식이 어우러지고 누구나 경북의 맛과 세계의 맛 속에 흠뻑 빠질 수 있도록 글로벌 축제로 진행되며, 수출상담회 등 비즈니스 활성화를 위한 다채로운 프로그램도 운영된다.

주제 존에서는 경북의 23개 시군의 대표음식과 중국, 러시아, 베트남 등 해외 7개국 대표음식이 펼쳐지고, 화려함과 넉넉함을 담은 100년 가약 전통혼례 음식과 폐백상, 식료찬요 내용을 재연한 선조들의 풍류를 담은 4계절 건강이 담긴 안주상, 전통 있는 종가음식과 오색찬란한 사찰음식이 전시된다.

식품비즈니스 존에서는 식품관련 대기업 10여개 업체와 300여개 식품관련 우수중소제조업체에서 다양하고 우수한 제품들을 직접 시식·전시하고 저렴하게 구매도 할 수 있다.

체험 존에서는 어린이들의 위생과 영양에 대한 다양한 교재 및 교구전시와 당근가방만들기 등 체험활동을 시간대별로 운영하고, 제기차기 등 전통놀이와 화전, 보리밥, 떡·김치만들기 등 남녀노소가 누구나 맛보고 즐길 수 있다.

정보 존에서는 경북의 으뜸음식점과 대구의 10미, 관광정보도 제공할 대구경북상생관, 안전한 식품소비를 위한 식품안전정책홍보관, 경북농촌융복합지원센터와 연계한 6차산업홍보관, 할랄푸드·코셔정보관도 운영된다.

해외음식 존에서는 중국, 러시아, 베트남, 캄보디아, 우즈베기스탄, 터키, 태국 등 7개국 음식을 직접 조리해 판매하는 음식관을 마련해 해외에 가지 않고 직접 체험할 수 있도록 했다.

수출상담 존에서는 역량 있는 해외바이어를 초청해 식품비즈니스 존에 참여한 120여개 도내 우수 식품제조가공업체의 판로개척과 실질적인 마케팅장이 될 수 있도록 미국, 중국, 러시아, 일본베트남, 인도네시아 6개국 바이어들이 참가하는 수출상담회도 열린다.

이밖에 23일 개막 퍼포먼스로 비빔밥과 새바람 행복떡을 2019명과 나누고 25일에는 전국요리대회도 라이브로 진행하며 건강정보가 가득한 세미나, 다양한 문화공연, 경매체험프로그램 등도 준비돼 있다.

양승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양승복 기자
양승복 기자 yang@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