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21개국 주한 외교단, 경북도 새마을세계화재단 방문
21개국 주한 외교단, 경북도 새마을세계화재단 방문
  • 박용기 기자
  • 승인 2019년 10월 22일 21시 22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0월 23일 수요일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마을운동 노하우·경험 벤치마킹
유럽, 아시아, 아프리카, 중남미 주한 외교관들과 경상북도 새마을세계화재단 관계자들이 기념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경상북도 새마을세계화재단
유럽, 아시아, 아프리카, 중남미 주한 외교관들이 행정안전부 공공행정 우수사례 첫 방문지로 경북도 새마을세계화재단을 선택했다.

22일 새마을세계화재단을 방문한 주한 외교관들은 루마니아·스리랑카·베네수엘라(대리) 대사를 비롯한 튀니지·콜롬비아 공사, 칠레(공관차석), 키르키스탄(참사관), 러시아·네팔·세네갈·시에라리온( 1등 서기관), 라오스(2등 서기관) 등 21개국 주한 외교사절이다.

국제사회의 관심과 주목을 받고 있고 국제협력 수요가 많은 새마을 ODA 사업, 전자정부 수출, 에너지, 교육행정 등과 관련된 5개 기관(새마을세계화재단, 경상북도청, 한국교육학술정보원, 한국정보화진흥원, 한국가스공사)을 방문 예정인 이들은 새마을세계화재단을 첫 번째 방문지로 선택했다.

새마을세계화재단은 ‘새마을세계화사업 현황 및 성과’를 소개하고 새마을운동 테마공원 전시관 관람을 통해 새마을운동의 노하우와 경험을 공유했다.

주한 외교관들은 한국의 발전과정에서 새마을운동의 역할에 큰 감명을 받았으며 많은 국가가 국가발전을 위해 한국의 새마을운동 경험을 전수 받기를 희망한다고 했다.

이번 방문은 행정안전부가 우리나라 공공행정의 우수정책·시스템·제도 및 성과를 소개하고 직접 체험하는 자리로 국제협력 네트워크 기반 강화 및 해외 협업 결실을 도출하기 위해 마련됐다.

장동희 새마을세계화재단 대표이사는 “대한민국의 농촌 근대화와 경제발전에 이바지했던 새마을운동이 개발도상국의 농촌발전과 빈곤 극복을 선도하고 있으며 국제사회의 지속가능개발목표(SDGs)달성에 이바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용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용기 기자
박용기 기자 ygpark@kyongbuk.com

김천,구미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