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포스코, 특허기술 무상 제공…중소기업 경쟁력 강화 '날개'
포스코, 특허기술 무상 제공…중소기업 경쟁력 강화 '날개'
  • 이종욱 기자
  • 승인 2019년 10월 23일 21시 51분
  • 지면게재일 2019년 10월 24일 목요일
  • 12면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부·KIAT·중기 ‘기술나눔 업무협약’ 체결
포스코(회장 최정우)가 중소기업의 기술 경쟁력 강화를 위해 특허기술을 무상 제공키로 했다.

포스코는 23일 서울 양재동 엘타워에서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산업기술진흥원(KIAT) 그리고 중소기업 대표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포스코 기술나눔 업무협약’ 행사에서 특허기술 무상 전용 사용권 제공 및 기술지도, 컨설팅 등 후속 사업화지원을 강화한다는 업무협약 체결식을 가졌다.

이에 앞서 포스코는 지난 8월 포스코와 포항산업과학연구원(RIST)이 보유한 940건의 특허기술 무상 공개와 함께 특허 이전을 희망하는 중소기업의 신청을 받았으며, 이 중 141건을 41개 중소기업에 무상 전용 사용권을 제공하기로 했다.

이는 포스코가 지난 2017년 24개 중소기업에 무상 제공한 특허 83건 보다 약 2배 늘어난 규모다.

이번 141건 특허기술에는 △크레인 충돌 방지 시스템, 연소설비의 최적 에어 공급시스템 등 산업·일반기계 52건 △철강 공정용 소프트웨어 자동 테스트 시스템 등 전자·정보통신 22건 △풍력타워용 플랫폼 등 친환경·에너지 32건 △일체형 고강도 자동차 부품의 제조방법 등 혁신성장 기반기술 35건 등이 포함됐다.

이덕락 기술전략실장은 “포스코는 앞으로도 강소기업 혁신성장을 지원해 국가 기술 경쟁력 향상에 기여하고, 나아가서는 일자리 창출 등 더 나은 사회를 구현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또 무상 전용 사용권을 받게 된 나국민 동주산업 대표는 “가열온도 측정 특허기술 등을 적용해 제품 품질을 향상시킬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감을 내보였며, 철구조물·화공약품 등을 생산하는 우종수 감로텍 대표도 “분진 비산 방지 특허기술을 적용해 화력발전소 내 원료 비산을 방지하는 등 신규 시장에 진입하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한편 기술나눔은 지난 2013년부터 민관 공동으로 공공연구소·대기업 등이 보유한 기술을 필요로 하는 중소기업에 무료로 개방해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를 제공하는 대표적인 대·중소 상생협력 지원 사업이다.

이 사업에는 포스코를 비롯해 삼성전자·현대자동차·SK하이닉스 등 국내 대기업들이 참여하고 있으며, 현재까지 428개 중소기업에 1294건 기술이 무상으로 이전됐다.

이종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종욱 기자
이종욱 기자 ljw714@kyongbuk.com

정치, 경제, 스포츠 데스크 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경북 2019-10-24 14:09:29
자유 대한민국 수호, 평화 대집회. 10월25일 금요일 15시-10월26일 토요일 09시.광화문 광장.국민운동본부